홈 미국이 '한국 프로야구' 본다는 소식에 질투하며 열폭하는 대만
미국이 '한국 프로야구' 본다는 소식에 질투하며 열폭하는 대만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대만 언론이 한국 프로야구를 보고 질투 어린 시선을 보내고 있다.


야구의 본고장인 미국이 중계권을 사서 한국 프로야구(KBO)를 본다는 사실에 '열폭'까지 하고 있다.


13일 대만 매체 '연합보'는 미국에서 불고 있는 KBO에 대한 인기에 불편한 심기를 가득 넣은 보도를 내보냈다.


연합보는 "코로나19 창궐 이후 가장 먼저 야구 리그를 시작한 곳은 대만"이라면서 "하지만 미국 ESPN은 KBO리그만 사서 중계하고 있다"라고 꼬집었다.


MBC Sports


인사이트뉴스1


이어 "이로 인해 미국 팬들은 한국이 전 세계에서 가장 먼저 야구 리그를 열었다고 오해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자신들이 코로나19 팬데믹 속에서도 가장 굳건하게 버텨낸 국가인데, 그 이미지를 한국에 빼았겼다는 생각을 하는 것으로 보인다.


연합보는 그러면서도 이러한 현상이 나올 수밖에 없는 부분이 있다는 사실은 인정했다. 싱글A 수준인 대만 리그를 보는 것보다는 트리플A 수준인 한국 리그를 보는 게 더 났다고 언급한 것.


SBS Sports


인사이트뉴스1


그럼에도 한국 리그에 관심을 빼앗긴 점은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시선을 드러냈다.


연합보는 "미국 사람들이 한국 프로야구를 보는 것은 광적이다"라면서 "미국 팬들은 한국이 가장 먼저 리그를 열었다고 오해하고 있다"라고 꼬집었다.


한편 미국에서는 현재 생각보다 KBO의 인기가 높은 상황이다.


배트 플립과 치어리더가 색다른 재미를 선사하고 있으며, 감정을 고스란히 드러내는 한국 프로야구 선수들의 모습에 큰 흥미를 느끼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