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삼성전자 이재용이 한국 먹여 살리려 중국 몰래 개발한 첨단 기술의 정체
삼성전자 이재용이 한국 먹여 살리려 중국 몰래 개발한 첨단 기술의 정체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한국 경제를 이끄는 대기업 삼성이 새로운 첨단 배터리 기술을 확보했다.


해당 배터리는 차세대 전기차 산업의 핵심 기술로 적용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이재용 삼성그룹 부회장과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은 차세대 전기차 산업 육성에 함께하기로 했다.


이 부회장과 정 수석부회장은 이날 오전 삼성SDI 천안사업장을 방문해 전기차 배터리 사업에 대해 현장 점검했다.


인사이트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 / 뉴시스


인사이트Facebook '현대자동차'


재계 1, 2위 대기업 수장들의 이번 만남은 미래 신성장 사업인 전기차 핵심 배터리 기술 방향성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신기술 현황 등을 공유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삼성SDI와 현대차 간의 큰 틀에서의 파트너십을 논의하며 "향후 전기차 배터리 관련 파트너십을 위한 첫 의미 있는 공식적인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최근 한 번 충전으로 800km 거리를 주행할 수 있으며 1천회 이상 재충전이 가능한 '전고체 전지' 혁신 기술을 발표했다.


전고체 전지는 배터리 양극과 음극 사이에 있는 전해질을 액체에서 고체로 대체하는 전지다. 기존 리튬이온 전지와 비교해 대용량을 구현하고 안전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삼성그룹 측은 "삼성의 전고체 전지는 구조적으로 단단하고 안정화돼 있는 차세대 배터리 기술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차세대 전기차에 탑재할 배터리를 삼성에 추가 발주할 계획이다.


국내 내로라하는 두 그룹이 함께하면서 국내 전기차 시장은 탄탄대로를 달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