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목욕하기 싫어서 사육사 아빠한테 달라붙어 단체 공격(?)하는 아기 판다들
목욕하기 싫어서 사육사 아빠한테 달라붙어 단체 공격(?)하는 아기 판다들

인사이트YouTube 'CGTN'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아빠~ 그냥 우리 놀자~ 목욕 안 하면 안 돼요?"


동글동글한 눈망울로 세상에서 가장 천진난만한 눈빛을 발사하는 아기 판다들의 애교에 사육사는 오늘도 마음이 약해진다.


하지만 녀석들의 애교는 한두 번이 아닌 것. 매번 속아 넘어갈 수는 없다.


자신들의 특급 애교에도 꿈쩍 않고 앉아 있는 사육사를 본 아기 판다들의 단체 공격 모습이 웃음을 자아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CGTN'


최근 해외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중국국제텔레비전(CGTN)에 올라왔던 깜찍한 판다들의 모습이 재조명되고 있다.


공개된 영상에는 사육사가 목욕을 시키려 하자 '하지 말자'고 말하는 것처럼 애교를 부리는 판다들의 모습이 담겼다.


목욕을 하기 싫었던 판다들은 사육사가 수건으로 얼굴을 닦자 앞, 뒤, 옆에 몰려들어 공격(?)한다.


판다들은 온몸을 이리저리 흔들면서 사육사 몸에 올라타려고 한다던가, 비닐 옷을 장난으로 깨물기도 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CGTN'


사육사가 아랑곳하지 않고 계속해서 녀석들의 몸을 닦자 녀석들은 더 격하게 사육사의 몸에 달라붙는다.


무려 네 마리의 애교 아닌 애교를 모두 감당해야 하는 사육사가 한숨을 내쉬기도 해 웃음을 자아낸다.


아래 사육사에 매달려 필살기 애교를 부리는 아기 판다들의 모습을 담은 영상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CGTN'


YouTube 'CGTN'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