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중국산 가짜 분유 먹고 부작용 때문에 머리가 풍선처럼 자란 아기
중국산 가짜 분유 먹고 부작용 때문에 머리가 풍선처럼 자란 아기

인사이트新京報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중국에서 가짜 분유를 먹은 아기들의 두개골이 풍선처럼 커지는 부작용이 속출하고 있다.


13일 중국 매체 '신경보'는 중국 아기들의 두개골이 '대두 인형'처럼 커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중국 후난성 융싱현에서 아기들의 두개골이 기형적으로 커지고 습진이 일어나는 등 부작용이 발생하고 있다.


피해 아동들은 모두 중국 회사에서 판매하는 특수 분유를 먹은 것으로 파악됐다. 현재까지 피해를 본 아기는 5명으로 확인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新京報


이들 부모는 치료 효과가 좋다는 특수 분유를 소개받고 이를 구매했다. 하지만 조사 결과 해당 제품은 분유가 아닌 고체 음료에 불가했다.


이에 분유를 먹은 아이들은 영양 부족으로 구루병에 걸린 것으로 전해졌다. 구루병은 비타민 D 결핍으로 일어난 병으로 뼈의 변형이나 성장 장애 등을 초래한다.


피해 아동들은 이외에도 급격한 체중 감소·습진 등의 부작용을 겪었다. 심지어 아기들이 자신의 손으로 머리를 치는 이상 증상까지 발생했다고 확인됐다.


또 분유를 먹는 일부 아기는 키와 지능, 행동 능력이 일반 유아보다 현저히 떨어지고 심각한 경우 장기 손상 증상도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新京報


이에 시 당국은 분유로 건강이 손상된 아기들의 치료 비용을 전액 부담하기로 했다.


피해 부모들이 손해배상을 요구하자 분유를 생산한 회사 측은 "중국 식품안전법의 식품안전표준(고체음료표준)에 맞게 생산했을 뿐"이라며 발뺌했다.


문제는 해당 분유를 먹는 아이들이 더 있을 수도 있다는 사실이다. 분유 생산사에 따르면 유아용품점에 납품했었던 분유 47개가 이미 모두 팔렸기 때문이다.


시 당국은 전담 조사팀을 꾸려 조사하는 동시에 피해 부모를 달래는 등의 조처를 하고 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인사이트新京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