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윤미향 남편이 올린 글 "이용수 할머니, 목돈 때문에 태도 바꿨다"
윤미향 남편이 올린 글 "이용수 할머니, 목돈 때문에 태도 바꿨다"

인사이트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을 역임한 더불어시민당 윤미향 당선인 / 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정의기억연대 이사장 출신 더불어시민당 윤미향 당선인(비례대표)의 남편이 현재 불거지고 있는 단체에 대한 논란을 키우고 있다.


윤 당선인의 남편은 페이스북에 올라온 다른 사람의 글을 자신이 운영하는 온라인 매체에 게재했다.


이 행위만 놓고 볼 때는 아무런 문제가 없지만, 게재한 글 내용이 다소 민감한 주제를 담고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12일 윤 당선인의 남편 김모씨가 운영하는 '수원시민신문' 홈페이지에는 "아베가 가장 미워할 국회의원 윤미향"이라는 내용의 글이 게재됐다.


인사이트정의기억연대 / 뉴스1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이용수 할머니 / 사진=인사이트


해당 글은 페이스북에 게재된 글을 김씨가 편집한 것이었다.


김씨는 해당 글을 올리며 "윤미향 남편이다. 해당 글을 작은 언론에 올려본다. 작은 목소리가 번져나가 잔잔한 파장이 일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해당 글에는 최초 정의연에 대해 폭로한 이용수 할머니와 관련된 이야기가 담겨 있었다.


글 작성자는 "이용수 할머니가 갑자기 태도를 바꾼 이유는 후손들에게 목돈을 물려주고 싶은 생각에서 비롯된 게 아닐까 한다"라고 적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또한 "정의연은 피해자 할머니들의 생활비를 모금해서 지원하는 단체가 아니다"라며 "피해자 지원으로 많은 돈이 가지 않는 것을 문제 삼는다면 전형적인 침소봉대다"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정의연과 윤 당선인에 대한 비판은 모두 '일본 극우세력'의 지원을 받았다는 그림은 음모론을 떠나 충분히 그림은 그려진다"라며 글을 끝맺었다.


시민들은 해당 글을 두고 "이 할머니를 목돈에 눈이 먼 사람으로 묘사했다"라고 비판했다. 이 할머니에게 자녀가 있다는 이야기도 전해진 바 없어 '허위사실 유포' 가능성도 제기된다.


인사이트뉴스1


김씨가 직접 작성한 글은 아니지만 자신이 운영하는 매체에 해당 글을 직접 올렸다는 점 때문에 "하고 싶은 말을 한 것 아니냐"는 의문이 제기됐다.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와 각종 SNS에서도 논란이 이어지자 김씨는 올렸던 글을 삭제 조치했다. 하지만 어째서 삭제하는지는 알리지 않았다. 그에 대해서도 아무런 언급도 하지 않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