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인간수업' 남윤수 "'진짜 일진 같다'는 말 기분 너무 좋았다"
'인간수업' 남윤수 "'진짜 일진 같다'는 말 기분 너무 좋았다"

인사이트넷플릭스


[뉴스1] 윤효정 기자 = "실제로는 학교 열심히 다닌 학생이었죠. 일진 아니었어요."


배우 남윤수는 12일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서비스 기업 넷플릭스의 신작 '인간수업'(극본 진한새/연출 김진민)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날 인터뷰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화상으로 진행됐다.


지난달 29일 공개된 '인간수업'은 돈을 벌기 위해 죄책감 없이 범죄의 길을 선택한 고등학생들이 그로 인해 돌이킬 수 없이 혹독한 대가를 치르는 과정을 그린 넷플릭스 드라마다. '무법 변호사' '개와 늑대의 시간'을 연출한 김진민 감독과 신예 진한새 작가가 합작했다.


범죄를 시작하고 그 안에 빨려 들어가는 불안한 아이들 그리고 그들을 둘러싼 어른들의 모습을 통해 많은 사회적 메시지를 던진다. 작품에 대한 호평과 함께 청춘배우들의 열연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남윤수는 고등학교 '일진'으로, 여자친구 민희의 성매매를 알고 난 후 복수에 나서는 기태를 맡아 열연했다.


인사이트넷플릭스


인사이트넷플릭스 '인간수업'


-'인간수업'을 선보인 소감은. 큰 사랑을 받고 있는데.


▶넷플릭스를 통해서 많은 사람들에게 나를 알릴 수 있어서 좋고, 좋은 현장에서 많은 걸 배울 수 있어서 좋았다. 인기를 실감하는 걸 느낄 줄 몰랐는데 주변 사람들, 관계자분들에게 연락을 많이 받아서 그때 (인기를) 느꼈다. 이 시리즈에 대해 공감을 많이 해주신 것 같다.


-오디션 합격했을 때 소감은


▶오디션을 본 후 감독님이 작품과 캐릭터를 소개해주면서 할 수 있냐고 하셨다. '할 수 있다'라고 하고 나오는 순간에는 될 것 같은 느낌이었다. 집에 가는 길에 캐스팅됐다고 연락을 받았는데 말로 표현이 안 되는 기분이었다. 지금도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다.


-김진민 감독은 왜 남윤수씨를 기태에 맞다고 생각했나.


▶웃으면서 대화하고 있는데, '웃고 있지만 나쁜 얼굴을 하고 있다'고 하신 것 같다. 감독님이 자기 학창시절에도 밝은 학생이 있었는데 화날 때 180도 다른 모습이 나오는 걸 보고 나와 비슷한 점이 있다고 생각하신 것 같다.


-실제 학창시절은 어땠나.


▶성실하게 학교를 다녔다. 내가 예술고를 나와서 집도 멀어서 새벽5시에 일어나서 등교했다. 야간자율학습을 하고 나면 밤늦게 집에 왔다. 모델 스케줄이 있는 날도 있었지만 학교생활을 중시하면서


인사이트


인사이트넷플릭스 '인간수업'


-기태의 일진연기가 너무 리얼하다는 반응을 보며 기분이 묘했을 것 같다.


▶기분이 좋더라. 댓글이나 SNS에 '이 사람 일진 데려온 거 아니냐' '일진상이다'라고 들었을 때는 기분이 좋았다. 그만큼 내 평소 모습을 버리고 연기를 했다는 말로 들려서 기분이 좋았다.


-캐릭터 연구는 어떻게 했나.


▶내 학창시절과 반대여서 상상을 많이 했다. 영화를 많이 찾아봤다. 어릴 때 가정환경 등 전사를 많이 생각했다. 기태는 평소에 사고를 치는데도 부모님의 경고도 없이 자라온 아이라고 생각했다.


-기태는 민희를 어떻게 대하는 걸까. 소유욕인가.


▶기태는 민희를 진심으로 사랑했다고 생각했다. 미성숙하고 철이 없는 아이인 거고, 실제로는 좋아했다고 생각한다. 물론 민희의 돈을 좋아한 것도 맞겠지만.


-주변인들의 반응은.


▶부모님은 크게 말씀은 안 하셨는데 할머니는 예고편을 보고 '왜 이런 거 했냐'라고 하셨다. (웃음) 본방송을 본 후에는 연기로 작품으로 잘 봐주신 것 같다.


-모델, 뮤직비디오 등 다양한 경험이 있는데 그 점이 연기에 도움이 됐나. 모델과 배우의 다른 점은.


▶연기에 대한 생각도 많아지고 감정의 범위를 높여주기도 했다. 다른 점은 없는 것 같다. 감정적으로는 똑같은 일이라고 생각한다. 모델은 말은 없지만 감정을 전달한다고 생각한다. 배우는 말이나 연기를 통해서 감정을 전달한다고 본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