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전화번호+집주소' 포함된 이태원 기지국 접속자 1만 905명 실명 확보했다
'전화번호+집주소' 포함된 이태원 기지국 접속자 1만 905명 실명 확보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박원순 서울 시장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뉴스1] 박정양 기자, 이진호 기자, 이헌일 기자 = 서울시가 이태원 클럽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과 관련해 기지국 접속자 명단을 확보한 결과, 클럽 인근에 1만905명이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12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브리핑에서 "시는 경찰청과 통신사의 협조를 통해 지난 11일과 12일에 걸쳐 기지국 접속자 명단 전체를 확보한 결과, 이태원 인근에 있었던 이들을 총 1만905명으로 파악했다"고 말했다.


이는 4월24일부터 5월6일까지의 기간에 0시부터 오전 5시 사이 이태원 클럽 인근에 30분 이상 머물렀던 이들이다. 이들은 무료로 검사를 받을 수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박 시장은 "전원에게 이미 문자 메시지를 발송했고 오늘 오후에 한번 더 보낼 예정"이라며 "문자안내를 받으신 분들은 빠른 시간 내에 가까운 보건소나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는 이와 함께 카드사로부터 카드이용자 494명의 명단도 확보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자가격리토록 했다고 밝혔다.


시가 이제까지 진행한 익명검사 건수는 6544건이다. 박 시장은 "서울시는 특별히 어제부터 본인이 원할 경우 전화번호만 확인하는 익명검사를 실시하고 있다"며 "익명검사를 시작한 이후 10일에는 약 3500건이던 검사건수가 11일에는 6544건으로 2배 가량 증가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박 시장은 "(익명검사가) 자발적 검사를 이끌어내는데 큰 효과가 있는 것으로 판단한다"며 "서울시를 포함한 방역당국의 요청에 화답해 주신 시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시는 이번 집단감염 확진자 증가로 현재 1189병상 중 202병상을 사용하고 있으며 남은 병상은 987병상이다. 시는 검사건수가 많아짐에 따라 수요를 파악해 워킹스루(도보이동형) 등의 선별진료소를 추가 설치하고 의료 인력을 배치해 원활한 검사가 이뤄지도록 할 예정이다.


박 시장은 "감염병과의 싸움은 속도전"이라며 "4월24일부터 5월6일 사이 이태원 클럽 인근에 있었던 이들은 신변안전에 대해 걱정하지 말고 조속히 자발적인 검체 검사를 받길 당부 드린다"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