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할머니들에겐 '2천3백만원' 주고 술집서는 하루 '3천3백만원' 쓴 정의연의 이상한 회계 장부
할머니들에겐 '2천3백만원' 주고 술집서는 하루 '3천3백만원' 쓴 정의연의 이상한 회계 장부

인사이트윤미향 전 정의기억연대 이사장 / 뉴시스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 단체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회계 처리 문제가 도마 위에 올랐다.


지난 11일 한국경제가 "정의연이 하룻밤에 3,300여만 원을 술집에서 사용했다"는 의혹을 단독 보도한 뒤부터다.


한국경제는 정의기억연대가 국세청 홈페이지에 공개한 '결산서류 공시'를 토대로 의혹을 제기했다.


보도에 따르면 정의기억연대는 지난 2018년 디오브루잉주식회사에 기부금 3,339만8305원을 지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디오브루잉은 서울 종로구 청진동과 광진구 자양동에서 맥줏집 '옥토버훼스트'를 운영하는 회사다.


정의기억연대는 2018년 11월 청진동 옥토버훼스트에서 후원의 날 행사를 열었다.


그해 정의기억연대가 국내에서 지출한 기부금은 3억1000만원. 이 중 10%에 달하는 금액을 당시 맥줏집에서 사용한 것으로 명시돼 있다.


정의기억연대는 3,300여만원은 후원의 날 행사에서 쓴 비용이라고 해명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gesBank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하지만 디오브루잉 측이 "(후원의 날 행사) 당일 발생한 매출은 972만원, 재료비와 인건비 및 기타경비는 430만원, 회사가 정의연에 후원한 금액은 541만원"이라고 반박했다.


시민단체에서 일했던 관계자도 해당 매체에 "옥토버훼스트는 시민단체들이 행사에 자주 이용하는 곳"이라며 "술값 외에 각종 부대비용을 더해도 800~1,000만 원이 나오는 게 일반적"이라고 말했다.


논란이 일자 정의기억연대 측은 "3,300만원에는 옥토버훼스트 외에 다른 곳에서 쓴 비용도 포함돼 있다"고 또다시 해명했다.


그러나 구체적인 사용처 내역 공개는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이용수 할머니 / 사진 = 인사이트


인사이트나눔의 집 홈페이지 캡쳐


이후 지난 11일 정의기억연대는 "악의적 보도"라며 한국경제 보도를 정면 반박하는 보도자료를 냈다.


정의연 측은 "국세청 기준에 따라 지출항목별 대표지급처를 기재하며, 2018년 모금사업비 총액의 대표지급처를 '디오브루잉'으로 기재했다"며 "2018년 모금사업비의 지급처는 140여 곳에 이르며, 3300만원은 140여 곳에 지급된 지출총액"이라고 주장했다.


또 '수상한 기부'라는 한국경제 보도 제목에 대해서는 "디오브루잉에 지출된 비용은 '기부'가 아닌 '모금사업비 지출'"이라며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후 한국경제는 제목의 일부인 '수상한 기부'를 '수상한 술값'으로 수정했다.


인사이트이용수 할머니 / 사진 = 인사이트


인사이트수요집회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한편 앞서 지난 7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92) 할머니가 정의기억연대 기부금 사용처 의혹을 제기했다.


이 할머니는 29년 동안 정의기억연대에 이용만 당했으며 위안부 수요집회를 없애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성금, 기금 등이 모이면 할머니들에게 써야 하는데 할머니들에게 쓴 적이 없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다음 주부터 수요집회에 참석하지 않을 것이다. 집회가 학생들 고생시키고 푼돈만 없애고 교육도 제대로 안 된다"고 덧붙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