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당산역 인근 '한강'에서 신체 일부가 사라진 '변사체'가 발견됐다
당산역 인근 '한강'에서 신체 일부가 사라진 '변사체'가 발견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스1] 황덕현 기자 = 지난 10일 한강변에서 백골사체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은 시신 상태와 신원 확인 작업을 벌이고 있다.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10일 오후 3시쯤 지하철 2호선 당산역 인근 한강변에서 백골화가 진행된 사체를 발견해 수사 중이라고 12일 밝혔다.


취재에 따르면 이 시신은 신체 일부가 소실된 채 발견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시체에 인위적 범죄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발견한 시신을 11일 국과수에 보냈다. 


현재 정확한 사인과 신원을 확인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