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오거돈 전 부산시장, 성추행 저지르더니 키우던 반려견까지 버리고 도망갔다
오거돈 전 부산시장, 성추행 저지르더니 키우던 반려견까지 버리고 도망갔다

인사이트오거돈 전 부산시장 / 뉴스1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성추행 파문으로 잠적하면서 키우던 반려견 두 마리를 두고 간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11일 부산시는 오 전 시장 부부가 관사에서 키우던 반려견 '핫'과 '루비'를 입양했다고 밝혔다. 


관계자에 따르면 오 전 시장 가족은 지난달 말 강아지를 키울 수 없어 파양한다며 부산시에 입양을 요청했다. 


오 전 시장이 지난 23일 갑작스럽게 사퇴한 뒤 행방을 감추고 잠적하자 반려견 핫과 루비는 관사에 버려졌고 관리인의 도움을 받으며 지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N '우리 집에 해피가 왔다'


핫과 루비는 지난 2018년 8월 오 전 시장의 부인이 입양한 반려견으로 당시 MBN '우리 집에 해피가 왔다'를 통해 공개되면서 큰 화제를 모았다. 


평소 개인적인 친분이 있었던 배우 김수미로부터 핫과 루비의 입양을 요청받았고, 오 전 시장이 선뜻 입양하겠다고 화답해 키우게 됐다. 


유기견 보호소에서 안락사당할뻔한 핫과 루비는 극적으로 목숨을 구할 수 있었다. 이후 오 전 시장은 유기견 입양에 적극적으로 나서 달라고 호소하는 등의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N '우리 집에 해피가 왔다'


시민들은 방송을 통해 핫과 루비를 입양한 오 전 시장이 시장직을 그만두자마자 반려견을 버린 건 무책임한 행동이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한 번 버려진 상처를 안고 있는 핫과 루비가 오 전 시장으로 인해 두 번 버려지게 됐다는 것.


부산시는 핫과 루비가 갑작스러운 환경의 변화로 스트레스를 받을 것을 우려해 시에서 직접 입양해 관사에서 지내게 할 예정이다.


한편 오 전 시장은 지난달 23일 잠적한 이후 한 번도 관사를 찾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오 전 시장은 경남 거제의 한 펜션에서 모습이 드러났으나 다시 잠적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