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초호화' 캐스팅이라고 난리 난 재난 영화 '비상선언', 이번달 크랭크인
'초호화' 캐스팅이라고 난리 난 재난 영화 '비상선언', 이번달 크랭크인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기대작 '비상선언'이 그야말로 역대급 배우 라인업을 완성했다.


영화 '비상선언'이 송강호, 이병헌, 전도연, 김남길, 임시완, 박해준, 김소진 등 역대급 꿈의 캐스팅을 완성, 5월 말 공식 크랭크인 한다.


'비상선언'은 사상 초유의 재난상황에 직면해 무조건적인 착륙을 선포한 비행기를 두고 벌어지는 리얼리티 항공 재난 영화다.


제작 준비 단계부터 영화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은 '비상선언'은 압도적인 몰임감을 선사할 국내 최초 항공 재난 영화라는 점과 내로라하는 톱배우들의 출연 결정으로 엄청난 기대를 받고 있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먼저 송강호는 이번 영화에서 전대미문의 항공 재난 뒤를 쫓는 형사 역을 맡는다.


'기생충'의 주연 배우로서 전 세계 영화계의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는 만큼 그의 차기작 행보에 많은 관심이 쏠렸던 터.


따라서 송강호의 차기작 '비상선언'은 국내외 영화 팬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는 중이다.


할리우드와 아시아를 누비며 활약해 온 톱배우 이병헌은 비행기 공포증을 가지고 있으나 딸을 위해 비행기에 탑승한 승객 역을 맡는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자타공인 최고의 연기력으로 관객들의 찬사를 받아온 이병헌이 '비상선언'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눈길이 쏠린다.


'칸의 여왕' 전도연은 비상사태에 맞서는 장관 역으로 변신해 새로운 얼굴을 보여줄 예정이다.


매 영화마다 이전 캐릭터의 모습을 완벽하게 지워내며 달라진 모습으로 놀라움을 선사해 온 전도연은 '비상선언'에서 또 한 번 이전에 보지 못했던 캐릭터로 관객들의 기대치를 충족시킨다.


다양한 장르에서 활약하며 '믿고 보는 배우'로 자리매김한 김남길은 부기장 역을 맡는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액션, 멜로, 공포, 코미디, 사극 등 어떠한 장르에서도 압도적인 캐릭터 소화능력을 보인 그가 이번 영화에서는 또 어떤 매력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을지 주목된다.


또한 최근 엄청난 인기를 끌고 있는 JTBC '부부의 세계'를 통해 전성기를 맞은 박해준도 '비상선언'에 출연한다.


그는 초유의 비상사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는 청와대 위기관리센터 실장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이와 함께 '더 킹', '남산의 부장들' 등을 통해 농익을 연기를 선보인 김소진은 비행기에 탑승한 승무원 역으로 분한다.


'비상선언'은 영화 '연애의 목적'과 '우아한 세계', '관상', '더 킹' 등을 연출하며 관객들을 매료시켰던 한재림 감독이 메가폰을 잡는다.


한편, 영화 '비상선언'은 5월 크랭크인 예정이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왼쪽부터 송강호, 이병헌, 박해준, 김남길, 임시완 / 영화 '의형제', tvN '미스터 션샤인', JTBC '부부의 세계', SBS '열혈사제', tvN '미생'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