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어떤 생각으로 그런 얘기를 했을까 싶다"···'은퇴 언급' 기자회견 후 첫 심경고백한 박유천
"어떤 생각으로 그런 얘기를 했을까 싶다"···'은퇴 언급' 기자회견 후 첫 심경고백한 박유천

인사이트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마약 등의 논란을 빚은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처음으로 심경을 고백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박유천의 심경 고백 인터뷰가 공개됐다.


이날 박유천은 "대부분의 생활은 집에서 보내고 있다. 가족과 시간을 보내고 복잡한 생각이 들 때면 등산도 다니는 편이다"라며 근황을 전했다.


먼저 박유천은 "대중에게 꼭 한번 죄송하다고 사과를 드리고 싶었고, 용서를 구하는 시간을 갖고 싶었다"라며 "근데 사실 그것조차도 큰 용기가 필요했다. 선뜻 용기를 내지 못하고 고민만 하고 지냈다"고 털어놨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이어 박유천은 자신을 둘러싼 수많은 논란에 대해 조심스레 이야기를 꺼냈다.


그는 마약 투약에도 1년 전 기자회견에서 결백을 호소하며 은퇴를 언급한 이유에 대해 "그 당시를 돌이켜 생각해 보면 (은퇴 기자회견은) 극단적인 결정이었다"고 말했다.


박유천은 "'어떤 생각으로 이런 결정을 내리고 어떤 생각으로 이런 얘기를 했을까' 할 정도로 정신이 없었다. 상황 판단을 할 수 없었다. 다음 수를 두고 생각한 게 아니라 아무런 생각을 할 수 없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그는 "그때 당시를 생각해 보면 많이 두려웠던 거 같다. 그전에 사건으로 인해 많은 비난이 있었고, 그 비난으로 인해서 미래를 생각하지 않고 인생을 자포자기했던 시기도 있었다. 그런 시기가 또 한 번 반복될 거라는 생각에 다른 판단을 할 수 있는 정신이 없었다"고 털어놨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그러면서 "결론적으로는 제 잘못이고 인정하고 있다. '솔직하게 진실을 말씀드렸다면 참 좋았을 텐데'라는 생각을 많이 한다. 그 부분이 가장 후회가 되고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고 말했다.


또 박유천은 SNS 활동과 유료 팬클럽, 화보집 발매 논란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박유천은 "팬들을 위해서"라고 이유를 밝혔다. 그는 "데뷔 후 많은 사랑을 받았는데 팬들에게 보답을 드릴 수 있는 방법이라고 생각했다. 제 근황을 그래도 궁금해해주시는 분들에 대한 예의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박유천은 연예계 복귀 반대 여론에 대해서는 "너무나도 당연한 거 같다"고 받아들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그는 "당연히 제가 감당해야 할 부분이다. 비난 여론을 돌리기에는 얼마나 시간이 걸릴지도 모르겠다. 시간이 아무리 지나도 돌아올지도 모르겠다. (용서해달라는 건) 염치가 없는 거 같다"고 눈물을 흘렸다.


마지막으로 박유천은 자신을 응원한다는 이유로 같이 비난받는 팬들을 위해서라도 열심히 살아보겠다는 뜻을 전했다.


미래를 포기하지 않고 성실하게, 진실하게 살다 보면 대중에게 인정받을 기회가 언젠가 오지 않을까 한다는 게 박유천의 생각이었다.


더불어 박유천은 "정말 많이 죄송하다. 사과가 전부인 것 같다"며 "스스로에 대한 약속이기도 하지만, 다시는 똑같은 실수를 두 번 다시 반복하지 않겠다. 그렇게 할 거다. 열심히 살아보겠다"며 고개를 숙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한편, 박유천은 지난해 7차례에 걸쳐 필로폰을 투약한 사실이 밝혀져 법적 처벌을 받았다.


전 여자친구의 폭로로 마약 논란이 일었던 박유천은 기자회견까지 열며 "결단코 마약을 하지 않았다. 만약 마약을 했다면 연예계를 은퇴하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하지만 박유천은 이후 마약 검사에서 양성반응이 나와 팬들에게 큰 충격을 안겼고, 구치소에 수감됐던 박유천은 재판부가 집행유예를 선고하면서 가까스로 실형은 면했다.


이후 박유천은 해외 팬미팅을 열고 공식 인스타그램을 개설하는 등 활동 재개 움직임을 보여 또다시 논란이 일었다.


인사이트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Naver TV '풍문으로 들었쇼'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