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댕댕이랑 '꽁냥꽁냥' 귀여운 셀카 찍은 친구보고 남친이랑 따라 한 여성의 최후
댕댕이랑 '꽁냥꽁냥' 귀여운 셀카 찍은 친구보고 남친이랑 따라 한 여성의 최후

인사이트toutiao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쭉 늘어나는 치즈 같은 볼살을 가진 댕댕이와 '꽁냥꽁냥'한 모습을 추억으로 남긴 친구를 본 여성.


강아지와 함께 찍은 사진을 보고 부러웠던 여성은 이를 남자친구와 똑같이 따라 해보기로 했다.


그리고 여성은 핸드폰에 비친 자신의 모습을 보자마자 경악(?)을 금치 못했다.


자신이 생각하던 모습과는 전혀 다른 장면이 화면에 찍혀 있었기 때문이다.


인사이트toutiao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최근 중국 매체 '토우탸오(toutiao)'에는 장난기 많은 '비글 커플'이 찍은 '볼 깨물샷' 사진이 올라왔다.


장난꾸러기 커플은 친구가 강아지와 찍은 '인생샷'을 보고 자세를 똑같이 따라 했다.


남자친구에게 자신의 볼을 희생해 귀여운 사진을 연출하고 싶었기 때문이다.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런데 생각처럼 이게 쉬운 일은 아니었다. 볼살이 치즈처럼 쭉 늘어나는 덴 성공했지만, 생각보다 아주 아팠기 때문이다.


결국 강아지처럼 편안하고 상대를 사랑스럽단 듯한 표정은 나오지 못했다. 되레 인상을 쓰고 악을 지르고 말았다.


보기만 해도 웃음이 나오는 사랑스러운 분위기 연출은 실패했지만, 이 또한 이들의 잊지 못할 추억이 되지 않았을까.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