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이태원 인기 클럽 '메이드' 방문자도 감염 확진
이태원 인기 클럽 '메이드' 방문자도 감염 확진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이태원 클럽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클럽 '메이드'를 방문했던 20세 남성 구민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11일 서울특별시 서대문구는 20세 남성이 관내 21번 확진 환자가 됐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그가 지난 2일 이태원 클럽 메이드를 방문한 사실도 알렸다.


홍제1동에 거주하는 이 확진자는 무증상 상태에서 10일 서대문구 보건소 선별 진료소를 찾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이날 검사를 받은 그는 오늘(11일) 오전 양성 판정을 받았다.


그는 이태원 클럽 초발 환자인 용인 66번과 접촉점이 없다. 동선이 겹치지 않는 것이다.


메이드는 소수자 위주로 방문하는 곳이 아닌 데다 이태원 클럽 가운데 유명한 곳 중 하나여서 지난 2~10일 사이에 많은 2차 감염이 이뤄졌을 가능성이 높다.


서대문구 확진자가 방문한 곳이 용인시 66번 환자가 1일 밤부터 2일 새벽까지 들른 이태원 일대 클럽과 주점 5곳에 포함돼 있지 않은 가운데,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용인시 66번 환자가 찾은 5곳 외에 5월 초 연휴 기간 중 이태원 일대 모든 클럽과 주점 방문자들에 대해서도 코로나19 감염 여부에 대한 철저한 전수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클럽에 대한 집합 금지 행정명령이 코로나19 전파 가능성이 현저히 차단됐다고 판단될 때까지 지속돼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