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백신·치료제' 없는 생소한 'E형 간염'이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백신·치료제' 없는 생소한 'E형 간염'이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아직 백신·치료제가 없는 E형 간염이 홍콩 등에서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지난 10일(현지 시간) 주요 외신에 따르면 지난달 30일부터 보고된 E형 간염 환자는 최소 11명에 이른다.


E형간염 바이러스에 감염돼 생기는 E형 간염은 1955년 인도 뉴델리에서 최초로 보고됐으며, 인도를 비롯한 아프리카와 중남미 등지에서 주로 발생해왔다.


E형 간염은 코로나19와 같이 인간과 동물이 함께 감염될 수 있는 병으로 꼽힌다. 오염된 물이나 음식을 통해 감염돼 대규모 유행을 일으킬 수 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번 E형 감염의 확산은 홍콩에서 주로 이뤄지고 있다. 현지 의료진은 홍콩 내 E형 간염이 쥐로부터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있다.


홍콩대학교의 한 미생물 전문가는 "홍콩 내 서식하는 쥐가 바이러스를 옮기고 있다"며 "사람에게서도 같은 바이러스가 나타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E형 바이러스가 어떻게 동물로부터 인간에게 전염됐는지 알지 못한다. 쥐가 인간이 먹는 음식을 오염시킨 것인지, 다른 동물도 관여했는지 여부도 마찬가지"라고 덧붙였다.


실제로 홍콩 내에서 가장 최근 E형 간염 진단을 받은 환자는 61세 성인으로, 조사 결과 환자의 집에서는 쥐의 배설물 등 쥐가 서식한 흔적은 전혀 찾아볼 수 없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또 환자의 가족에게서는 특별한 증상이 나타나지 않았으며, 최근 여행 기록도 없어 역학 조사에 애를 먹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E형 간염은 전 세계적으로 매년 2,000만 명이 걸리고 약 4만 4,000명(2015년 기준)이 목숨을 잃는다. 치명률은 3.3% 정도이며, 아직 예방 백신이나 치료제가 없다.


지금껏 국내에 알려진 간염의 종류는 A·B·C·D·E·G형 총 6종이다. 대체로 A·B·C형 간염은 법정 감염병으로 지정돼 관리되고 있지만, D·E·G형은 빠져 있는 상황이다.


국내에서는 매년 2014년에 79명, 2015년에 97명, 2016년에는 106명이 E형 간염 진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