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박규리, '이태원 클럽' 가서 춤 춘거 맞다 "반성하겠습니다"
박규리, '이태원 클럽' 가서 춤 춘거 맞다 "반성하겠습니다"

인사이트Instagram 'gyuri_88'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배우 박규리가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진자가 나온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것을 인정했다.


11일 엑스포츠뉴스는 박규리가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것을 인정하고 사과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박규리는 코로나19 바이러스 음성 판정 후 현재 자가 격리 중이다.


박규리는 "모든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에 모두가 지켜야 할 규범을 지키지 않은 점에 대해 깊게 반성하고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gyuri_88'


이어 그는 "마스크는 입장 시부터 나갈 때까지 계속 착용하고 있었고, 확진자 기사가 나온 날 바로 검사를 받았고 음성 판정이 나온 후 현재 자가 격리 중에 있다"며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카라 출신의 박규리는 지난 3월 남자친구 송자호와 함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계명대학교 동산의료원에 마스크 1만 장을 기부한 바 있다.


팬들은 유흥 시설 방문 자제를 부탁한 정부 당부를 어긴 박규리의 행동에 실망감을 표하고 있다.


한편,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1일 0∼12시 이태원 클럽 관련 코로나19 확진자가 14명이 추가로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이로써 이태원 클럽 관련 누적 확진자는 86명으로 늘었다.


안타깝게도 확진자가 나온 일대 클럽 방문자 중 여전히 연락이 닿지 않은 사람이 3000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gyuri_88'


박규리의 사과문 전문.


모든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에 모두가 지켜야 할 규범을 지키지 않은 점에 대해 깊게 반성하고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마스크는 입장시 부터 나갈 때까지 계속 착용하고 있었고, 확진자 기사가 뜬 날 바로 검사를 받고 음성 판정이 나온 후 현재 자가격리 중에 있습니다. 


다시 한 번 죄송하다는 말씀 드립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