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쥬네스, 청춘의 봄여름 담은 2020 S/S 컬렉션 '유스 클럽' 론칭
쥬네스, 청춘의 봄여름 담은 2020 S/S 컬렉션 '유스 클럽' 론칭

인사이트사진 제공 = 쥬네스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쥬네스가 새로운 컬러와 디자인, 감성을 담은 2020 S/S 컬렉션 '유스 클럽(YOUTH CLUB)'을 론칭했다.


이번 컬렉션은 트렌디하고 시즈널한 컬러와 로맨틱함이 느껴지는 프린팅 등을 통해 사랑, 우정과 같은 '청춘의 모습과 감성'을 담은 새로운 디자인과 스타일을 선보였다.


프린팅을 활용한 새로운 디자인과 업그레이드된 핏이 가장 먼저 눈길을 끈다. 로터리 티켓, 큐피도 등 이미지 프린팅을 활용한 디자인은 쥬네스가 처음으로 선보이는 색다른 스타일로, 편안함과 스타일리쉬함으로 유명한 기존 쥬네스 스타일에 신선함과 트렌디함을 더했다.


레귤러, 베리, 오버핏 후드 등 다양한 오버사이즈드 핏은 각자의 취향과 체형에 맞는 최적의 핏을 선사한다. 기존에도 스타일리시한 컬러로 사랑받아 온 쥬네스는 이번 컬렉션을 통해 밝고 선명한 컬러의 민트, 사프란, 퍼플을 메인 컬러로 출시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쥬네스


이들 새로운 컬러를 통해 후디, 맨투맨, S/S 티셔츠, 쇼츠 등 일상에서 입는 레디투웨어 아이템에서 싱그러운 청춘의 봄과 여름의 일상을 만나볼 수 있다.


쥬네스의 대표 상품인 시그니처 로고 후디 또한 비비드한 컬러의 오렌지, 블루, 레드 3종을 새롭게 선보여, 기존 시그니처 라인 매니아들은 더욱 다양한 컬러와 무드를 즐길 수 있게 됐다.


최근 해외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바이크쇼츠를 비롯해 숏팬츠, 양말 등 활동성을 강조한 새로운 제품군도 함께 출시됐다. 이 품목들은 후디, S/S 티셔츠, 맨투맨을 비롯한 쥬네스의 상의 전제품과 매칭 가능해 활용도가 높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쥬네스


한편, 쥬네스의 이번 컬렉션을 위해 유명 사진작가 JDZ가 촬영한 감각적인 화보도 눈길을 끈다. 주요 매거진의 패션 화보는 물론 정려원, 강다니엘, 하니 등 다수의 인기 셀럽들의 화보로도 잘 알려진 JDZ는 이번 쥬네스 2020 S/S 화보에서 스타일리쉬하면서도 화사한 쥬네스의 컬러를 건조한 도심의 일상 속에 감각적으로 녹여냈다.


이번 화보는 쥬네스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순차적으로 공개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