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돌아가신 아버지와 여행가는 꿈꾼 뒤 산 '연금복권' 당첨돼 매달 1,100만원씩 받는 남성
돌아가신 아버지와 여행가는 꿈꾼 뒤 산 '연금복권' 당첨돼 매달 1,100만원씩 받는 남성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KBS '가족끼리 왜 이래'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아버지랑 여행 한 번 가지 못한 게 너무 아쉽네요"


몇 년 전 돌아가신 아버지와 여행 한 번 가지 못한 것을 한으로 품고 살던 아들.


어느 날 꿈에 나타난 아버지는 아들의 소원을 풀어주고 더 큰 선물까지 하고 사라졌다.


11일 동행복권은 연금복권 720+ 제 1회차 1등 주인공이 탄생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증인'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충북 청주시에 위치한 한 복권판매점에서 연금복권을 구입한 30대 부부가 그 주인공이다.


일생일대의 기회를 얻게 된 두 사람은 복권을 구입하기 전 특별한 꿈을 꿨다고 한다.


먼저 아내는 좋은 꿈이라고 익히 알려져 있는 큰 건물에 불이나 주황색 불꽃이 활활 타오르는 꿈을 꿨다.


또한 남편 역시 평소와 다른 꿈을 꿨다고 한다. 이날 남편의 꿈에는 돌아가신 아버지가 나왔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생전 아버지와 함께 여행을 가지 못해 아쉬운 마음을 품고 있었는데 꿈에서라도 같이 가게 돼 기쁜 마음으로 잠에서 깼다.


그리고는 아버지가 계신 납골당에 가 인사를 하고 돌아왔다.


여기서 남편은 아버지에게 엄청난 선물을 받게 됐다. 돌아오는 길 복권판매점에서 산 연금복권이 당첨까지 이어진 것이다.


그것도 혜택이 더 많아진 연금복권 720+에 1등과 2등에 동시 당첨됐다.


인사이트동행복권


이로써 두 사람은 1등 상금으로 매월 700만 원씩 20년을, 2등 상금으로 매월 100만 원씩 10년을 받게 돼 총 1100만 원을 연금식으로 받을 수 있게 됐다.


게다가 당첨된 날은 어버이날을 하루 앞둔 지난 7일이어서 더욱 의미를 더한다.


1등 당첨자는 "착하게 잘살고 있어 아버지가 주신 큰 선물 같다"며 "현재 전셋집에 살고 있는데 당첨금으로 저축도 하고 집을 구입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