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이태원 클럽' 갔던 부천 확진자, 증상 있는데도 백화점 내 음식점 출근했다
'이태원 클럽' 갔던 부천 확진자, 증상 있는데도 백화점 내 음식점 출근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11일 경기 부천시는 이태원 클럽을 방문했던 20대 남성이 지난 10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성남의료원에 입원했다고 발표했다. 부천 76번째 확진자인 A씨는 3일 이태원의 한 클럽을 방문한 이후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조사 결과 A씨는 다중밀집시설인 백화점 내부의 음식점에서 근무자로 밝혀졌다.


24세 남성인 A씨는 인후통과 기침 등 코로나19 증상이 나타났음에도 불구하고 직장이었던 부천시중동 현대백화점의 음식점에 출근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사람들이 마스크를 벗을 수밖에 없는 음식점에서 A씨가 근무를 했다는 점을 고려해봤을 때 감염이 실제로 발생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어 방역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인사이트장덕천 부천시장 Facebook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방역당국의 조사 결과 A씨는 6일, 8일 음식점에 출근한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방역 당국이 조사를 하는 데 있어 A씨의 진술과 방역 당국의 조사 내용이 일치하지 않아 조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장덕천 부천시장은 11일 SNS을 통해 "A씨의 동선 중 확인된 내용(시간, 마스크 착용 여부, 이동 수단 등)의 확진자 진술과 조사 내용이 일부 일치하지 않는 부분이 있어 추가조사를 하고 있다"며 "오늘 오후쯤 공개가 가능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부천시는 A씨가 근무했던 건물 전체에 대한 소독 작업을 실시했으며 A씨가 근무한 층에서는 별도의 추가 소독 작업을 펼쳤다.


한편 장 시장은 10일 "A씨가 접촉한 11명과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9명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모두 자가격리 중에 있다"고 발표했다.


경기 부천시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11일 오전 기준 76명이다.


이태원에서 시작된 집단 감염이 빠르게 지역 사회로 퍼져나가고 있어 시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