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정은경 본부장, '이태원 클럽 사태' 예고하며 정부에 규제 요청했지만 거절 당했다"
"정은경 본부장, '이태원 클럽 사태' 예고하며 정부에 규제 요청했지만 거절 당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이 코로나19의 클럽발 집단 감염을 여러 차례 예고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가 '사회적 거리 두기'를 끝내는 등 일상으로 복귀를 서두르자 클럽 등 시설엔 규제를 계속해야 한다는 소신을 전했다고 한다. 하지만 정 본부장의 의견은 결국 수용되지 않았다.


지난 10일 강양구 과학전문기자는 페이스북에 '사회적 거리 두기'를 끝낸 문재인 정부의 결정을 비판하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강 기자는 정부가 정 본부장 등 질병관리본부의 잇따른 우려에도, 정부가 서둘러 일상 복귀를 시행했다고 지적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강 기자에 따르면 정 본부장은 회의에서 사회적 거리 두기는 끝내더라도 클럽 등 시설에 대한 규제는 이어져야 한다는 의견을 방역당국에 전달했다.


밀폐돼 있으며, 서로 밀접한 접촉이 가능한 클럽이 코로나19의 새 뇌관이 될 수 있다고 걱정한 것이다.


정 본부장뿐만이 아니다. 질병관리본부의 다른 전문가도 일관되게 '단계적' 전환을 얘기했고, 나아가 5월 각급 학교의 전면 등교는 불가능하다고 했다고도 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하지만 정부는 5일 사회적 거리 두기를 종료했다. 정 본부장을 비롯한 전문가의 의견이 수용되지 않은 것이다.


강 기자는 "전문가와 책임자의 조언을 무시하고 '생활 속 거리 두기'를 밀어붙인 것도 모자라 정세균 국무총리는 나아가 '심각 단계를 완화해 달라'는 요청까지 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 총리는 생활 속 거리 두기의 성적표가 나오는 향후 1~2주 사이에 반드시 그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11일 오전 8시 기준 집단 감염이 발생한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는 총 79명으로 집계됐다. 전날보다 6명 늘어난 수치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