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얼음된 아빠 얼굴에 '엉덩이' 쭉 내밀고 방귀 공격한 '장꾸' 윌리엄
얼음된 아빠 얼굴에 '엉덩이' 쭉 내밀고 방귀 공격한 '장꾸' 윌리엄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방송인 샘 해밍턴의 아들 윌리엄이 '얼음'이 돼버린 아빠에게 방귀 공격을 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샘 해밍턴은 윌리엄과 벤틀리가 말을 듣지 않자 특단의 조치를 취했다.


샘 해밍턴은 말을 듣지 않는 윌리엄과 벤틀리에게 "누르면 소원이 이뤄진다"며 노란 버튼을 줬다.


윌리엄이 버튼을 누르자 시간이 멈춘 듯 샘 해밍턴은 모든 행동을 멈췄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매일 하지 말라는 말만 반복하던 아빠가 얼음처럼 가만히 있자 윌리엄은 환호했다.


춤을 추며 벤틀리와 기쁨을 나누던 윌리엄은 아빠가 진짜로 얼음이 된 건지 확인하고자 했다.


샘 해밍턴이 있는 식탁 위에 올라간 윌리엄은 아빠의 얼굴을 만지더니 뒤로 돌아 엉덩이를 들어 올려 방귀를 뀌었다.


예상 못 한 위기 상황에도 샘 해밍턴은 꾹 참고 버텼고 윌리엄은 신나는 마음을 감출 수 없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아빠가 가만히 있자 윌리엄과 벤틀리는 마음 놓고 간식을 꺼내 우유와 함께 말아 먹었다.


그러나 윌리엄이 잠깐 한눈을 판 사이에 벤틀리가 간식을 마구 어지럽혔고 이를 함께 치우던 윌리엄과 벤틀리는 아빠의 빈자리를 체감했다.


결국 다시 버튼을 누른 윌리엄은 "아빠가 얼마나 힘들었는지 알겠다"고 아빠를 껴안으며 훈훈한 상황을 연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Naver TV '슈퍼맨이 돌아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