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정은경 "이태원 클럽 코로나19 양성률, 신천지보다 높을 수도 있다"
정은경 "이태원 클럽 코로나19 양성률, 신천지보다 높을 수도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 본부가 이태원 클럽 관련 코로나19 양성률이 신천지 때보다 높을 수 있다고 전망했다.


지난 10일 정은경 본부장은 충북 오송 질본에서 열린 방대본 정례 브리핑에서 "신천지 교회는 여러 번의 예배가 있었다"라며 "이번 건도 밀폐된 공간에서 밀접 노출이 있었기에 양성률은 높을 수 있다"라고 말했다.


신천지 사태 당시 예배 말고 소규모 학습, 모임이 많아 밀접 접촉이 여러 차례 있어 양성률이 높았던 바 있다.


당시 신천지 교회 관련 코로나19 양성률은 대구에서만 40% 정도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정 본부장은 이번에는 명확하게 위험 시기, 확진 환자가 머물던 시간, 공간에 같이 있던 접촉자를 특정화하기 쉽지 않다"라고 말했다.


이어 "시간과 공간을 세부적으로 파악할 수 없기에 그간 방문했던 사람 전체를 노출자로 보고 확진자를 찾아야 해 양성률을 속단하기 어렵다"라고 전했다.


정 본부장에 따르면 그 기간 동안 (클럽에) 방문했던 사람 전체를 다 노출자로 보고 확진자를 찾아야 하는 상황이다.


해당 클럽들을 방문한 사람은 적게는 6000명에서 많게는 7000명 규모로 추정된다. 때문에 조사 결과에 따라 대구 신천지 교회와 맞먹는 양성률이 나올 가능성도 충분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