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이재명 "이태원 클럽+블랙수면방 출입자 '코로나 검사' 안 받으면 징역 2년"
이재명 "이태원 클럽+블랙수면방 출입자 '코로나 검사' 안 받으면 징역 2년"

인사이트이재명 경기지사 / 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4월 29일부터 이태원 6개 클럽과 강남 논현 블랙수면방을 방문한 이력이 있는 사람에게 '코로나 검사 명령'과 '대인 접촉 금지명령'을 내린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특단의 조치를 단행했다. 위 명령을 지키지 않은 이는 엄벌을 받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10일 이재명 지사는 경기도청에서 온라인 긴급 브리핑을 열고 "4월 29일부터 현재까지 이태원 6개 클럽 및 강남 논현 블랙수면방 출입자 중 경기도에 주소, 거소, 직장 등 연고를 두고 있는 사람은 하루빨리 검사 받으라"라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는 단순한 '말'이 아닌 행정명령이었다. 이 지사는 그 인원들에게 다른 사람을 접촉할 수 없는 '대인 접촉 금지명령'도 함께 내렸다.


이 지시가 정한 데드라인은 내일(11일)부터 오는 17일 일요일까지다.


해당 기간 동안 대상자들은 도내 진료소 등에서 검사를 받아야만 한다. 만약 이를 어길 경우 2년 이하 징역 또는 최고 2천만원의 벌금이 부과된다.


인사이트이재명 경기지사 / 뉴시스


한편 이 지사는 오늘(10일) 경기도내 모든 유흥주점(클럽, 룸살롱, 스탠드바, 캬바레, 노래클럽, 노래바 등)과 일반음식점 중 감성주점, 콜라텍에 집합 금지 행정명령을 내렸다.


사실상의 영업 중지 명령이며, 어길 시 처벌받는다.


이날까지 이태원 클럽발 집단감염 사태 관련자는 총 54명으로 확인되고 있다. 서울 30명, 경기 14명, 인천 6명, 충북 2명, 부산 1명, 제주 1명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