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껴안고 자면 여친 꿀잠자게 해주는 '폭신+보들' 라인프렌즈 곰돌이 인형
껴안고 자면 여친 꿀잠자게 해주는 '폭신+보들' 라인프렌즈 곰돌이 인형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분명 귀엽기 쉽지 않은 무서운 동물인데 귀여운 비주얼을 뽐내는 동물이 있다.


어딘가 모르게 멍해 보이는 깜찍한 비주얼과 찹쌀떡처럼 말랑말랑한 촉감이 매력적인 '브라운' 인형이다.


한 번 빠지면 절대 빠져나올 수 없는 마성의 매력을 가진 브라운.


자신의 매력을 맘껏 뽐내는 보디 필로우 인형이 요즘 누리꾼들 사이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최근 라인프렌즈는 소프트 라잉 필로우 쿠션 4종을 내놨다. 대표 캐릭터인 브라운, 코니, 샐리, 초코 등이다.


쿠션은 도톰한 50cm 사이즈로 품 안에 가득 들어와 더 폭신폭신하고 편안하게 기댈 수 있다.


아무것도 모른다는 듯 동그랗게 뜬 눈이 녀석의 순수한 매력을 제대로 보여준다. 여기에 포동포동한 뱃살은 녀석의 귀여움을 배가시킨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실제 쿠션을 안거나 만지면 닿자마자 푹신하고 부들한 감촉이 느껴진다. 이 때문에 자꾸만 껴안고 싶은 충동이 든다.


잘 때 꼭 껴안고 자면 '꿀잠'을 잘 수 있을 것만 같은 매력적인 촉감이다. 여자친구가 깜깜한 밤을 무서워한다면 브라운을 그녀의 품에 안겨주는 게 어떨까.


따뜻하고 포근한 느낌을 선물하면서 여자친구를 안전하게 지켜줄 든든한 보디가드를 곁에 둘 수 있을 테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