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한강 뷰+대리석' 조합으로 입 떡 벌어지는 신혼집 공개한 오뚜기 회장 딸
'한강 뷰+대리석' 조합으로 입 떡 벌어지는 신혼집 공개한 오뚜기 회장 딸

인사이트YouTube '햄연지 YONJIHAM'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뮤지컬 배우 겸 크리에이터이자 오뚜기 회장의 장녀로 잘 알려진 함연지의 으리으리한 신혼집이 누리꾼의 관심을 끈다.


최근 함연지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햄연지 YONJIHAM'를 통해 "두근두근 오뚜기의 딸 함연지네 집을 최초 공개합니다! 랜선 집들이"라는 제목의 한 영상을 게재했다.


자신의 집에서 촬영을 진행한 함연지는 "집을 보여주는 게 왠지 내 모든 것을 보여주는 것 같아 떨린다"며 긴장하는 모습을 보였다.


함연지는 먼저 양쪽으로 보관할 수 있는 신발장과 함께 집에서 엘리베이터를 호출할 수 있는 신개념 장치까지 공개하며 놀라움을 자아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햄연지 YONJIHAM'


이어 거실을 공개한 함연지는 엄마의 실수로 나무 바닥 대신 돌바닥을 선택해 집을 대리석으로 깔았다며 미소를 지었다.


또한 함연지는 한강이 보이는 창문과 거실에 설치된 반신욕 기구, 평소에 자주 보여줬던 주방까지 차례대로 공개하며 보는 이들의 부러움을 샀다.


다음으로 공개한 곳은 침실이었다. 침대 옆에 위치한 안마의자에 이어 아끼는 조명을 공개하던 함연지는 미처 치우지 못한 빨래 바구니를 발견한 후 머쓱한 표정으로 다급히 숨겨 웃음을 유발했다.


곧바로 소개한 화장실에선 뜻밖의 물건이 등장했다. 오뚜기 햄과 황도, 생수가 한가득 구비돼 있던 것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햄연지 YONJIHAM'


함연지는 터지는 웃음을 감추지 못하며 "엄마가 핵 전쟁을 대비해 모아놨다"고 말해 누리꾼을 빵 터지게 만들었다.


집 공개를 마무리한 함연지는 영상 마지막 부분에 남편을 소개하며 해당 집을 신혼집으로 결정하게 된 계기 등을 설명했다.


남편은 "집이 위치한 서울숲 쪽이 프러포즈를 했던 곳이라 특별하게 생각됐다"며 스윗한 면모를 보이기도 했다.


영상을 본 누리꾼은 "집이야 저택이야", "클래스 장난 아니다 엘리베이터를 소환한다니", "남편 너무 스윗한데?"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YouTube '햄연지 YONJIHAM'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