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박원순 서울시장 "이태원 클럽 방문자 중 1,309명 전화 불통 상태"
박원순 서울시장 "이태원 클럽 방문자 중 1,309명 전화 불통 상태"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서울 이태원 클럽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터지면서 방역 당국이 다시 한번 비상에 걸렸다.


이와 관련한 전국 확진자는 현재까지 40명이며 이 가운데 서울에만 27명이 감염돼 우후죽순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9일 박원순 서울시장은 브리핑을 통해 "지금 즉시 클럽, 감성주점, 콜라텍, 룸살롱 등 모든 유흥시설에 대해 집합 금지 명령을 발령한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이 순간부터 해당 시설은 영업을 중지해야 하고, 위반하는 경우 엄중한 처벌을 받을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이번에 문제가 된 이태원 클럽들에서 작성된 명단을 확인한 결과 상당 부분 정보가 부정확했다"며 이들 중 1,309명이 연락이 닿지 않는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박 시장은 "출입자 명부 1,946명 중 637명만 통화가 됐고, 나머지 1,309명은 불통 상황이라 확인이 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전화불통자 1,309명에 대해 경찰과 함께 반드시 검사를 받게 할 것"이라며 "자발적으로 검사에 응해줄 것을 강력히 권고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태원 클럽 감염 확산으로 인해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이날 0시 기준 1만 840명으로 증가했으며 사망자는 256명으로 집계됐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