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갭 차이' 장난 아니었다는 어제자 '더 킹' 우도환의 1인 2역 연기
'갭 차이' 장난 아니었다는 어제자 '더 킹' 우도환의 1인 2역 연기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더 킹: 영원의 군주'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더 킹' 우도환이 엄청난 갭 차이를 보여줘 시청자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지난 8일 방송된 SBS '더 킹: 영원의 군주'에서는 대한제국 황제 이곤(이민호 분)과 함께 대한민국으로 넘어온 조영(우도환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평행세계의 존재를 믿지 않는 조영을 데리고 대한민국을 찾은 이곤은 마침내 정태을(김고은 분)과 재회했다.


이들은 곧바로 정태을의 아버지가 운영하는 태권도장으로 향했고, 그곳에서 은섭(우도환 분)을 만났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더 킹: 영원의 군주'


조영은 자신과 똑같은 은섭을 만나 당황했고, 은섭 역시 조영을 보자마자 깜짝 놀라 기절했다.


잠시 후 깨어난 은섭은 이곤을 보며 "형님이 한 말이 사실이었냐. 진짜 형이 황제였냐"고 말하며 신기해했다.


그렇게 평행세계가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조영과 은섭은 서로를 바라보며 각자의 성격대로 놀란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더 킹: 영원의 군주'


특히 이 장면에서 보여준 우도환의 맛깔나는 연기가 많은 시청자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1인 2역을 소화하는 우도환은 대한제국 황실 근위대 대장 조영을 연기할 때는 진중하면서도 시크한 매력을 발산했다.


단정한 포마드 헤어, 각 잡힌 슈트를 장착한 그는 섹시한 분위기를 연출해 시선을 강탈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더 킹: 영원의 군주'


반면 대한민국 경찰청 민원실 사회복무요원 은섭으로 분했을 때는 발랄한 행동과 귀여운 표정, 부산 사투리까지 선보이면서 차분하고 묵직한 '상남자' 조영과는 전혀 다른 포스를 완성해냈다.


완벽한 소화력으로 상반되는 분위기를 보여준 우도환의 연기에 누리꾼들은 "나는 조영파", "은섭이 연기할 때가 너무 귀여워", "우도환 보는 재미에 이 드라마 본다" 등의 열띤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더 킹 : 영원의 군주' 차원의 문(門)을 닫으려는 이과(理科)형 대한제국 황제 이곤과 누군가의 삶, 사람, 사랑을 지키려는 문과(文科)형 대한민국 형사 정태을이 두 세계를 넘나드는 공조를 통해 그리는 차원이 다른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더 킹: 영원의 군주'


Naver TV '더 킹: 영원의 군주'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