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아들이 때린 '학폭 피해자' 가족에게 자존심 다 버리고 무릎 꿇은 '부부의 세계' 김희애
아들이 때린 '학폭 피해자' 가족에게 자존심 다 버리고 무릎 꿇은 '부부의 세계' 김희애

인사이트JTBC '부부의 세계'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부부의 세계' 김희애가 아들 전진서에게 맞은 정준원의 가족에게 무릎을 꿇고 사과했다.


지난 8일 방송된 JTBC '부부의 세계'에서는 이준영(전진서 분)의 방황에 충격을 받은 지선우(김희애 분)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이준영은 이혼한 이태오(박해준 분)와 지선우가 잠자리를 갖는 모습을 목격하고 도망치듯 집을 빠져나왔다.


이후 마음에 큰 상처를 입은 이준영은 현실에서 도피하고자 PC 방을 찾았다가 과자를 훔쳤고, 이를 친구 차해강(정준원 분)에게 들키고 말았다.


차해강은 비아냥거리기 시작했고, 이에 분노한 이준영은 그를 향해 주먹을 휘둘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부부의 세계'


이후 지선우는 아들에 대한 학교폭력위원회가 열린다는 소식을 들었다. 하지만 이준영은 학교를 자퇴하겠다며 안하무인 태도를 보였다.


아들의 앞길을 위해 지선우는 이준영과 함께 차해강의 엄마를 찾아가 사과하기로 결심했다. 


그러나 현실을 녹록지 않았다. 앞서 지선우는 차해강의 엄마가 이준영에게 "지선우의 애인이 박인규"라는 헛소문을 퍼트린 것을 알고 찾아가 "한 번만 더 준영이 귀에 쓸데없는 소리 들어가게 하면 너희 부부를 박살 내겠다"라고 협박했기 때문이다.


이러한 상황 속 지선우는 결국 무릎을 꿇었다. 


지선우는 "준영이 다시는 이런 일 없게 하겠다. 죄송하다"며 머리를 조아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부부의 세계'


그때 마침 이준영의 새엄마 여다경(한소희 분)이 병실을 찾아와 무릎 꿇은 지선우를 마주했다. 그는 지선우를 깡그리 무시한 채 차해강의 엄마에게 들고 온 선물을 전하며 사과했다.


남편 차도철보다 권력이 높은 여다경 집안의 배경에 차해강의 엄마는 이내 굽실거리더니, 무릎 꿇은 지선우를 향해 "그만 나가달라"고 이야기했다.


모욕을 참으며 일어선 지선우는 병실 문 밖에서 눈물을 훔쳤다. 


이후 이준영은 지선우에게 "엄마만 없으면 될 것 같다. 더는 복잡해지기 싫다. 떠나도 된다"고 문자를 보내 지선우를 완전히 무너지게 했다.


엇갈리는 관계 속에 아들 이준영에게 큰 상처를 받은 김희애가 앞으로 어떤 행보를 걷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배우진의 열연과 눈을 뗄 수 없는 전개로 인기를 높이는 '부부의 세계'는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 50분 JTBC를 통해 방송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부부의 세계'


※ 관련 영상은 2분 23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Naver TV '부부의 세계'


Naver TV '부부의 세계'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