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정부 "코로나19 치료제 이르면 올해 말 나온다"
정부 "코로나19 치료제 이르면 올해 말 나온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세종=뉴시스] 임재희 기자 =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가 있는 완치자의 혈액을 활용한 혈장 치료제 개발 지원을 위해 대한적십자사와 의료기관에서의 연구용 채혈을 확대한다. 또 민간에서 자체 구축하기 어려운 공공기관 생물 안전 시설을 개방해 안전한 치료제·백신 연구도 돕는다.


정부는 8일 오전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범정부 지원단' 제2차 회의를 열어 치료제·백신 개발 동향과 전략을 점검하고 규제 개선 지원 방향 등을 논의했다.


현재 치료제 분야에선 기존 약물을 코로나19 치료에 확대하는 연구(약물재창출) 7종이 임상 시험 중이며 빠르면 올해 말 출시가 가능할 전망이다. 백신 분야에선 2021년 하반기 백신 생산을 목표로 후보물질 3종이 올해 중으로 임상 시험을 시작할 예정이다.


이날 회의에서 범정부 지원단은 혈장 치료제 개발 지원 방안과 생물 안전 시설 민간 지원 방안 등 2건의 제도 개선 사항을 추진하기로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혈장 치료제는 바이러스에 감염됐다가 완치된 환자 혈액에 항체가 형성되는 점을 활용한 치료제다. 혈액에서 적혈구, 백혈구, 혈소판 등 세포 성분을 제거한 액체인 혈장을 완치자 혈액에서 분리해 확진 환자에게 투여, 바이러스 저항력을 갖도록 하는 원리다.


문제는 채혈 행위는 의료기관만 가능하고 의료기관이 아닌 까닭에 대한적십자사는 연구용 혈장을 채혈할 수 없어 혈장 치료제 개발을 위해 필요한 완치자 혈장 다량 확보에 어려움이 있다는 점이다. 반대로 의료기관은 연구용 채혈을 할 수 있는 장비가 부족한 곳도 있다.


이에 보건복지부는 대한적십자사에서 연구용으로 혈장을 채취할 수 있도록 의료법상 의료업을 인정할 수 있는 조항(제33조)을 적극적으로 해석하고 혈장 채혈 장비가 부족한 의료기관에는 성분 채혈기를 빌려줘 채혈을 지원하기로 했다.


치료제 개발용 혈장 채취에 관한 세부 절차를 담은 '혈장 치료제 개발을 위한 코로나19 완치자 혈장 채취 지침'을 마련해 안전하고 신속한 혈장 채취 표준을 제시할 예정이다.


또 민간 기업에 생물 안전 시설을 지원한다. 코로나19 바이러스처럼 감염 위험이 높은 바이러스 연구를 하고 치료제·백신 후보물질의 효능을 평가하려면 음압 시설을 갖춘 생물안전3등급시설(BL3)이 필요하지만 민간에서는 이를 자체적으로 구축하기 어렵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에 그간 생명공학연구원 등에서 자체조사를 통해서만 시설 이용이 가능했던 공공기관 BL3 시설에 대해 질병관리본부가 누리집에 운영 기관 목록을 게시, 민간 연구시설 이용 수요를 검토한 후 BL3 운영 기관과 연계를 지원해 활용도를 높이기로 했다.


이를 위해 질병관리본부 내에 생물안전관리 담당자 및 연구부서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생물안전연구시설 민간지원팀'을 구성해 수요 접수·우선순위 검토 및 안전관리 등 업무를 담당토록 한다.


보건복지부 장관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단장을 맡는 범정부 지원단은 지난달 17일부터 ▲치료제 ▲백신 ▲방역물품·기기 등 3개 분과 회의를 운영하고 지원단 및 실무추진단 회의를 격주로 개최하고 있다. 범정부 지원단 산하에 기업 애로사항 해소 지원센터를 운영 중이다. 이달 6~7일에는 치료제·백신 분야 21개 기업의 어려움을 듣고 지원하는 심층상담을 진행했다.


박능후 복지부 장관은 "안전성·유효성이 확보된 치료제·백신을 국내 자체적으로 신속하게 개발하는데 산·학·연·병(산업계·학계·연구·병원)의 역량을 결집하고 해외 개발 제품이나 원료, 필수 방역물품 등을 안정적으로 확보하는 투-트랙(Two-Track) 접근을 기본 방향으로 한다"며 "규제 개선부터 R&D(연구개발) 자금까지 맞춤형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산·학·연 전반에서 치료제·백신 관련 인프라와 연구개발 역량이 강화될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해 나가겠다"며 "치료제·백신 개발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우리나라의 새로운 경제도약을 안정적으로 뒷받침하는 중요한 과업으로 국민의 경제활동을 안전하게 보장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