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이태원 게이클럽 확진자로부터 결국 '2차 감염' 발생했다
이태원 게이클럽 확진자로부터 결국 '2차 감염' 발생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이태원 게이 클럽에 방문 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용인시 거주자 A(29) 씨의 회사에서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다.


앞서 사흘 만에 지역사회 감염자가 나온 데 이어 접촉자가 추가 확진 판정을 받자 2차 감염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8일 용인시는 수지구 풍덕천1동에 사는 남성이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아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으로 이송했다고 밝혔다.


이 남성은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에 있는 데이터 관련 전문기업의 직원으로 A씨의 직장동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는 지난 6일 A씨가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고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으로 이송되고 나서 7일 회사 동료 접촉자로 분류돼 수지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채취를 한 뒤 8일 오전 6시 양성판정을 받았다.


이에 A씨와 직장동료가 근무하는 IT 회사는 이날 전 직원에게 긴급 공지로 "자택근무로 전환하라"고 지시했다. 이 건물은 전체 폐쇄됐다.


한동안 나오지 않았던 지역사회 감염자가 연이어 나오자 재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한편 경기 성남시 분당구의 한 유명 소프트웨어 업체에 다니는 A씨는 전날 용인시에서 한 달 만에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