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게이클럽 간 용인 확진자, 연휴에 '강원도 여행'도 다녀왔다
게이클럽 간 용인 확진자, 연휴에 '강원도 여행'도 다녀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경기 용인시의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확진자가 강원도도 방문한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이 확진자는 연휴 기간 서울, 경기, 강원도 6개 지역을 다녀 집단 감염 우려가 나온다.


지난 7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해당 확진자는 용인시 기흥구 청덕동에 거주하는 A(29)씨다.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진 A씨는 이 외에도 지난 연휴가 시작된 4월 30일과 5월 1일 강원도 홍천군 리조트에 머물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황금연휴에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키지 않고 타지역 여행을 간 것이다.


이후 그는 지난 2일 발열, 설사 등의 증세를 보였고 5일 기흥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 6일 오전 7시 55분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최근 해외에서 입국했거나 기존 확진자와 접촉한 적은 없는 것으로 파악된다. 즉,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상황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또한 경기도 안양에 거주하는 그의 친구 B씨도 지난 7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보건당국은 A씨와 접촉한 사람들을 찾아 검체 체취 후 검사를 진행 중이다.


아직 이태원 클럽과 주점에 대해서는 폐쇄회로(CC)TV와 신용카드 사용 내역 등을 분석해 접촉자를 파악 중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