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첫 만남부터 '대박' 조짐 보인 박서준X아이유 영화 '드림' 대본 리딩 현장 모습
첫 만남부터 '대박' 조짐 보인 박서준X아이유 영화 '드림' 대본 리딩 현장 모습

인사이트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매 작품 큰 사랑을 받은 대세 배우 박서준과 아이유가 새 영화 '드림' 촬영에 돌입했다.


8일 배급사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측은 '드림'이 지난 7일 크랭크인했다고 알리며 대본리딩 현장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주연을 맡은 배우 박서준과 아이유를 비롯해 김종수, 고창석, 이현우의 모습이 담겼다.


이중 박서준과 아이유는 극에서 함께 호흡하는 관계를 맡아 눈길을 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박서준이 맡은 캐릭터는 예기치 못한 사건으로 징계를 받은 축구선수 윤홍대다.


반강제로 급조된 축구 대표팀의 감독을 맡은 윤홍대는 시간이 흐르면서 팀원을 믿고 지도하게 되는 성장형 캐릭터로 관객에게 뭉클한 감동을 안길 예정이다.


이번 작품을 통해 상업 영화에 첫발을 들이는 아이유는 방송국 PD 이소민으로 분한다. 이소민은 윤홍대의 축구 대표팀 다큐멘터리 제작으로 성공을 꿈꾸는 인물이다.


이외에 축구단의 정신적 리더 김환동 역의 김종수, 분위기 메이커 전효봉 역의 고창석, 소심한 성격이지만 축구 실력은 월등한 에이스 김인선 역의 이현우가 출연해 스크린을 채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탄탄한 라인업과 박서준, 아이유의 첫 호흡으로 팬의 관심을 집중시킨 '드림'이 과연 어떤 모습으로 스크린을 찾을지 기대가 쏠린다.


한편 영화 '극한직업'을 연출한 이병헌 감독이 연출한 '드림'은 선수 생활 최대 위기에 놓인 축구선수 윤홍대와 생전 처음 공을 잡아본 특별한 국가대표 선수들의 월드컵 도전기를 유쾌하게 그려낸 작품이다.


해당 작품은 오는 2021년 개봉을 목표로 제작된다.


인사이트Instagram 'megabox_plus_m'


인사이트영화 '드림'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