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대한민국 군인들, 오늘(8일)부터 휴가 나가 곰신·가족 만날 수 있다
대한민국 군인들, 오늘(8일)부터 휴가 나가 곰신·가족 만날 수 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뉴스1] 이원준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통제됐던 군 장병의 휴가가 8일부터 허용된다.


군 내 1번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지난 2월22일 처음 통제된 이후 꼬박 76일 만이다.


국방부에 따르면 군은 정부의 '생활 속 거리두기' 전환에 발맞춰 장병 휴가를 이날부터 정상 시행한다.


다만 외박과 면회는 군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여부, 사회 감염 추이 등을 고려해 추후 단계적으로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장병 외출은 지난달 24일부터 우선적으로 허용됐다.


특히 군은 두 달이 넘는 통제 조치로 휴가 대기자가 많은 점을 감안, 통상 부대원의 20%로 제한하는 휴가자 비율을 당분간 30%까지 늘릴 수 있도록 허용할 계획이다.


국방부 지침과는 별개로 해군은 함정과 지휘통제실 등 핵심전력 근무자들에 한해 오는 13일부터 휴가를 허용할 방침이다. 코로나19 감염에 취약한 근무 특성이 고려됐다.


군 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전날 기준 39명으로, 현재는 모두 완치해 퇴원한 상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Facebook 'MNDKOR'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군은 휴가 통제를 해제함과 동시에 코로나19 발생과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다양한 대책을 마련했다.


장병들은 휴가 중에 다중밀집시설 이용을 자제하고, 마스크 착용 등 예방수칙 준수하며, 복귀 3일 전부터 발열 등 특이사항 발생시 소속부대에 보고해야 한다.


군은 또한 복귀하는 장병의 건강 상태를 확인하고, 유증상자의 경우 유전자증폭(PCR) 검사와 예방적 격리 및 관찰 조치를 병행한다는 계획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