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유기동물 구조했다"며 이미지 메이킹 해놓고 뒤에서 '동물 학대' 저지른 수의사 유튜버 (영상)
"유기동물 구조했다"며 이미지 메이킹 해놓고 뒤에서 '동물 학대' 저지른 수의사 유튜버 (영상)

인사이트채널A뉴스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평소 동물을 아끼고 사랑하는 선한 이미지로 높은 인기를 구가했던 수의대생 유튜버가 사실 뒤에서는 동물을 학대하고 있었다는 폭로가 전해졌다.


고양이를 일부러 굶겨서 촬영할 때 말을 잘 듣게 하고 강아지를 좁은 철장에 열악하게 가뒀다는 증언이 쏟아졌다.


7일 채널A뉴스는 "유명 수의대생 유튜버 A씨가 동물을 굶기고 학대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보도에는 유튜버 A씨의 행동을 폭로하겠다는 동료 수의사들의 인터뷰 내용이 담겼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채널A뉴스


매체와 인터뷰를 진행한 수의사들은 A씨가 사실 본모습을 숨기고 있었다며 그의 숨겨진 행동들을 폭로했다.


수의사들의 증언에 따르면 A씨는 "고양이들을 굶기면 애교가 많아지고 촬영에 도움이 된다"며 평소에 고양이들을 굶기고 촬영이 없을 때는 고양이가 다가오면 양손으로 멀리 집어 던졌다.


또 다른 수의대생은 "새끼 리트리버가 굉장히 큰 편인데 누가 봐도 좁은 철창 안에 가둬뒀다. 위생이 정말 안 좋았다"라고 주장했다.


인사이트A씨 유튜브 캡처


동료 수의대생들은 "생명존중과는 거리가 먼 모습을 지켜보면서 부끄럽고, 염려됐다"고 말하며 폭로하게 된 계기를 전했다.


평소 유기견 구조활동을 벌이고 동물 사랑을 실천하는 모습을 통해 선한 이미지를 구축해 온 그이기에 해당 폭로는 더욱 충격으로 다가온다.


논란이 가중되자 경찰은 A씨를 상대로 동물 학대 여부를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YouTube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