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세계적 팝스타 마돈나도 '코로나' 걸렸다···"콘서트 직후 너무 아파"
세계적 팝스타 마돈나도 '코로나' 걸렸다···"콘서트 직후 너무 아파"

인사이트Instagram 'madonna'


[뉴스1] 박혜연 기자 = 팝스타 마돈나(62)가 지난 2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던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6일(현지시간) 마돈나는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 "항체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는 것은 과거 바이러스에 감염됐다는 것을 뜻한다"며 "나는 분명히 7주 전 파리 콘서트 투어 직후 아팠었다"고 밝혔다.


마돈나는 "당시 내 콘서트에 참여했던 다른 많은 아티스트들도 아팠지만 우리는 모두 우리가 심한 독감에 걸렸다고만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마돈나는 "지금은 아프지 않다"며 "무분별하게 남을 따라하는 사람들이 이것으로 분명히 알게 되길! 아는 것이 힘이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madonna'


마돈나는 지난 2월22일 프랑스 파리 르 그랑 렉스에서 공연을 한 뒤 '부상'을 이유로 다음날 공연을 취소했었다.


이후 3월 초부터 프랑스 당국이 코로나19 확산 억제를 위해 대규모 집회를 금지하자 마돈나의 '마담X' 콘서트 투어 마지막 공연으로 잡혀 있던 두 차례 파리 콘서트도 취소됐다.


앞서 마돈나는 지난 2일 마스크 등 보호장비 없이 사진작가 스티븐 클라인의 생일파티에 참석했다가 논란을 빚었다. 그는 지난달 30일 "며칠 전 검사 결과 코로나19 항체를 가지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밝혔었다.


하지만 AFP는 많은 과학자들이 과거 바이러스에 감염됐음을 보여주는 항체 검사의 정확도에 대해 회의를 보인다고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madonna'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