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대통령 후보 1위 이낙연에게 나가 달라고 항의했던 이천참사 유족에게 '악플'이 쏟아지고 있다
대통령 후보 1위 이낙연에게 나가 달라고 항의했던 이천참사 유족에게 '악플'이 쏟아지고 있다

인사이트분향하는 아낙연 전 국무총리 / 뉴시스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화마에 희생된 노동자 38명을 기리는 이천시 합동분향소에 혐오가 들어찼다.


일부 유족이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 설전한 뒤로 혐오가 더 짙어지는 양상이다. "예의가 없다"거나 "돈을 달라고 떼쓴다"는 식의 조롱이 줄짓고 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참사 유족을 비난하는 글이 잇달아 올라오고 있다.


특히 이 전 총리에게 무례하게 굴었다는 비판이 많았다. 최근 분향소에서 이 전 총리와 설전을 벌인 유족을 겨냥한 지적이다.


인사이트Daum


이 전 총리는 5일 조문을 위해 분향소에 갔다가 유가족과 설전을 벌였다. 한 유가족이 "법을 바꿔야 하는 것 아니냐. 의원님이시니까"라고 말하자, 그는 "제가 국회의원이 아니에요"라고 답했다.


또 "고위공직자분들이 오기만 하고 똑같은 의견만 말한다. 대안을 갖고 오지 않는다"는 항의에는 "저의 위치가 이렇다"고 했다.


"이럴 거면 왜 왔느냐"는 유가족의 불만엔 "장난으로 왔겠느냐. 저는 국회의원도 아니고 일반 조문객"이라고 맞받기도 했다.


분노한 한 유족은 결국 "나가라"고 외쳤고, 이 전 총리 역시 "가겠습니다"라며 분향소를 빠져나갔다. 정치권에서는 이 전 총리를 향한 비판이 쏟아졌지만, 극성 지지층의 반응은 달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유족에 대한 비판이 줄지어 나왔다. 한 누리꾼은 "유족도 예의 있게 행동하라"며 "조문객에게 돈타령하고 떼를 쓰니까 혐오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참사 때마다 되풀이되는 '유족 혐오'가 일부 극성 지지층의 입을 타면서 정도를 넘어섰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경찰은 유족을 상대로 한 온·오프라인 범죄에 대해 엄중히 처벌하겠다는 입장이다. 이미 포털사이트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도 청구해 악플러의 신원을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