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김동희 "n번방 사건에 놀랐다...엄벌 받아야"
김동희 "n번방 사건에 놀랐다...엄벌 받아야"

인사이트넷플릭스 '인간수업'


[뉴스1] 윤효정 기자 = 배우 김동희는 7일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서비스 기업 넷플릭스의 신작 '인간수업'(극본 진한새/연출 김진민)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날 인터뷰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화상으로 진행됐다.


지난달 29일 공개된 '인간수업'은 돈을 벌기 위해 죄책감 없이 범죄의 길을 선택한 고등학생들이 그로 인해 돌이킬 수 없이 혹독한 대가를 치르는 과정을 그린 넷플릭스 드라마다. '무법 변호사' '개와 늑대의 시간'을 연출한 김진민 감독과 신예 진한새 작가가 합작했다.


'급식' 하이퍼리얼리즘으로 볼 수 있을만큼 10대들의 솔직한 모습과 함께 범죄를 시작하고 그 안에 빨려 들어가는 불안한 아이들의 모습을 통해 많은 사회적 메시지를 던진다. 작품에 대한 호평과 함께 김동희 등 젊은 청춘배우들의 열연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김동희는 대학 등록금을 마련하겠다는 일념으로 엇나간 선택을 하게 되는 고등학생 지수 역할을 맡아 전작의 이미지를 뒤엎는 파격 변신을 선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넷플릭스 '인간수업'


-악행을 하지만 마냥 악하지만도 않은 지수. 어떻게 표현했나.


▶지수를 연기할 때는 이기적인 마음으로 표현하려고 했다. 내 꿈을, 내 목적을 위해서 달려가는 친구라고 생각했다. 사람이 집단이나 소속이 있으면 여러가지 관계성에서 오는 인물에 대한 태도와 말투 등 다 있는데 지수는 집단이 없다. 학교라는 공간과 개인적인 공간으로 나누어서 학교에서는 사회성이 없고 다른 모습이다. 그걸 최우선으로 봤다. 지수가 학교에서는 모범생일 수 있지만 결국에는 자기의 목적의식이 뚜렷하지 않나. 그걸 이루기 위해서 꿈의 가격을 정해둔 친구다. 꿈을 이루기 위해 그렇게 표현했다. 이중성에서 오는 어려움은 크지 않았다. 학교와 개인으로 나누니까 확실히 구분은 됐다.


-N번방 등 사이버 성범죄가 연상이 됐는데 이 사건들을 어떻게 봤나.


▶지난해 8월에 촬영을 마쳤는데, 있어서는 안 될 사건들이 터진 걸 보고 깜짝 놀랐다. 겹치는 부분이 있을 수는 있지만 이 작품을 통해서 좋은 계기로 사람들이 더 많은 관심을 가지고, 범죄를 저지른 분들이 엄중한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 작품을 보고 어른들이 청소년에게 더 관심을 줘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게 1순위인 것 같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넷플릭스 '인간수업'


-범죄자에 서사를 부여한다든지, 미화 우려에 대한 생각은.


▶드라마를 보시면 배역들마다 지수에게 이입이 됐다가 빠져나오고 규리한테 이입이 됐다가 빠져나오기도 한다. 중간 중간에 이입을 막는 장치들이 있다고 생각한다. 드라마가 주는 메시지가 잘 전달되지 않았나 싶다.


-'인간수업'의 메시지는.


▶생소하지만 현실일 수도 있고 무관심 속에서 분명히 이런 나쁜 일들이 벌어질 수도 있다. 나도 성인이 된지 얼마 안 됐다. 나의 청소년 때를 생각해보면 내가 어른이라고 생각하고 행동했다. 지수를 연기할 때도 그렇게 했다. 10대는 판단력이 확실하지 않아서 어른들의 보호와 관심이 더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이걸 보고 어른들이 더 많은 생각을 할 것 같더라. 혹시 모를 있어서는 범죄를 없앴으면 하는 마음이 1순위였다. 최근의 일련의 범죄들을 보며 더욱 확신이 들었다.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더 많은 관심이 필요하다.


인사이트넷플릭스 '인간수업'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