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구찌, '이 공간, 그 장소: 헤테로토피아' 전시 대림미술관서 개최
구찌, '이 공간, 그 장소: 헤테로토피아' 전시 대림미술관서 개최

인사이트사진 제공 = 구찌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구찌의 멀티 레이어 프로젝트 '이 공간, 그 장소: 헤테로토피아'가 오는 7월 12일까지 서울 대림미술관에서 개최된다.


이번 전시는 서울의 다채로운 문화 경관과 현대 미술을 지원하기 위해 시작된 구찌의 문화지원 프로젝트로, 서울의 독립 및 대안 예술 공간의 복합적인 역사와 헤테로토피아에 대한 알레산드로 미켈레의 고찰에서 영감을 받아 기획됐다.


전시는 '다른 공간'에 대해 개인이 타인 혹은 주변 환경과 관계를 맺는 새로운 방법으로 지금과는 다른 바람직한 미래를 만들 수 있는 장소라는 새로운 정의를 제시한다.


모든 프로젝트는 새로운 힘을 실어주는 내러티브를 확립하고, 다름을 이해하면서 소수자의 정체성과 퀴어 문화를 탐색할 수 있는 유토피아적인 장소로서 대안 공간이라는 테마와 연결될 예정이다. 특히 불확실성이 가득한 지금 이 순간 자신의 환경 속에서 대안적인 존재와 소비의 방식에 대한 성찰이 더욱 요구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구찌


진보적 심미관으로 알려진 미리암 벤 살라(Myriam Ben Salah)가 큐레이팅한 '이 공간, 그 장소: 헤테로토피아'는 구찌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인 알레산드로 미켈레의 사회에 대한 사유를 기반으로 한다. 


전시의 핵심 주제인 장르와 젠더 사이의 관계에 대한 윤리적이고 미학적인 가치, 학습경관의 개념, 자기표현의 긴급성, 영원한 인류학적 매니페스토 등은 대안 예술 공간의 역할과 목표를 대변한다.


역사적으로 독립 및 대안 예술 공간은 상점 앞, 건물의 위층, 창고 등 주류에서 벗어난 장소에 위치해왔다.


이런 공간은 정치적이거나 실험적이며, 상업적인 목표보다는 예술적 담화에 초점을 맞추는 등 '화이트 큐브'의 중립성과 대립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구찌


1990년대 말 서울에서 이러한 움직임이 발현된 이래로 예술 생태계에 날카로운 의문을 제기하는 프로젝트가 증가하고 있다.


이번 전시의 목표는 이러한 진보적인 장소의 가시성을 확보하고, 자율성에 대해 성찰하며, 미래를 위한 새로운 내러티브를 전망하는 개념적 도구로서 공간의 '대체성'을 살펴보는 것이다.


대림미술관의 4개층에 걸쳐 열리는 이번 전시를 위해 독립예술공간이 선정됐다.


시청각, 합정지구, 통의동 보안여관, d/p, 오브, 탈영역우정국, 공간:일리, 스페이스 원, 취미가, 화이트노이즈는 각각 자신의 팀이 고안한 프로젝트를 큐레이터와 함께 선보이게 되는데, 여기에는 참가하는 공간이 대표하거나 지지하는 한 명 혹은 여러 아티스트들의 작품도 포함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