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목요일인 내일(7일), 낮 최고 기온 27도까지 오르고 일교차 크다
목요일인 내일(7일), 낮 최고 기온 27도까지 오르고 일교차 크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목요일인 내일(7일) 기온은 전날보다 4~5도 낮지만, 대부분 내륙지역은 한낮기온이 최고 27도까지 오르며 다소 덥겠다.


6일 기상청은 7일 동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을 받다가 차차 그 가장자리에 들어 전국이 맑다가 오후부터 구름이 많을 예정이다.


전남 남해안, 제주도에는 바람이 시속 30~45km로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8∼14도, 낮 최고기온은 17∼27도로 예상된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오전 예상 기온은 서울 14도, 인천 14도, 수원 13도, 대전 12도, 광주 14도, 춘천 9도, 청주 13도, 전주 12도, 강릉 11도, 대구 11도, 부산 13도, 마산·창원 11도, 울릉·독도 11도, 제주 15도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26도, 인천 23도, 수원 26도, 춘천 26도, 강릉 20도, 청주 25도, 대전 25도, 전주 26도, 광주 26도, 대구 22도, 부산 20도, 제주 21도다.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미세먼지는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 수준이며, 초미세먼지 농도는 '보통'일 전망이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캡션을 입력해 주세요.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 중북부, 강원 영동은 건조 특보가 발효되는 등 대기가 매우 건조해 산불 등 각종 화재 예방에 유의해야겠다.


남해안과 서해안은 천문조에 의해 바닷물의 높이가 높은 기간이니 만조 시 해안가 저지대 침수피해를 볼 수 있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0.5∼1.5m, 서해 앞바다에서 0.5∼1.0m, 남해 앞바다에서 0.5∼2.0m 수준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