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버스에서 할아버지가 대변 실수하자 조용히 닦아주고 사라진 20대 여성
버스에서 할아버지가 대변 실수하자 조용히 닦아주고 사라진 20대 여성

인사이트The Beijing News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어려움에 처한 사람을 보면 도와주는 게 도리라는 것을 알면서도 요즘에는 누구도 쉽게 나서지 못하는 현실이다.


이런 현실에도 어려움에 빠진 시민을 도운 여성이 있어 큰 감동으로 다가온다.


지난달 30일 중국 매체 '베이징 뉴스(The Beijing News)'는 이틀 전인 28일 구이저우(Guizhou) 성의 카이리(Kaili)시의 한 시내버스에서 일어난 가슴 따뜻한 이야기를 전했다.


매체가 함께 공개한 버스 내부 폐쇄회로(CC)TV 영상은 몸이 불편해 보이는 한 할아버지가 버스에 힘겹게 탑승하는 것으로 시작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he Beijing News


잠시 후 버스 안에 악취가 퍼지기 시작했다. 변실금을 앓고 있던 할아버지가 그만 실수를 하고 만 것이다.


할아버지가 있던 자리에서부터 흘러내린 변은 버스 내부로 빠르게 퍼져갔다.


모두가 지켜보고 있던 그때 한 20대 여성이 자리에 일어났다. 그리고는 휴지를 꺼내 바닥에 쪼그려 앉아 할아버지의 대변을 닦아냈다.



인사이트The Beijing News


맨손으로 대변을 닦아낸 탓에 손은 물론이고 신발에도 온통 대변이 묻었지만 여성은 불평 없이 묵묵히 자기 할 일을 할 뿐이었다.


그리고는 그다음 역에서 하차했다. 버스 기사가 급히 불러 세워 이름이라도 알려달라고 했지만 여성은 당연히 할 일을 했다며 거절하고 홀연히 사라졌다고 한다.


버스에서 처음 만난 할아버지가 민망하지 않도록 먼저 나선 여성. 쉽지 않은 결정을 한 그녀에게 칭찬의 박수가 쏟아지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he Beijing News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