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다리 부러져 '깁스' 해주자 '반전 롱다리'로 미친 각선미 뽐내는 고양이
다리 부러져 '깁스' 해주자 '반전 롱다리'로 미친 각선미 뽐내는 고양이

인사이트sohu


[인사이트] 김동현 기자 = 다리에 깁스하고 '냥무룩'한 표정을 짓고 있는 고양이의 모습이 많은 랜선 집사의 심장을 저격하고 있다.


더는 뛰어놀지 못해 축 처진 녀석의 표정과는 달리 길쭉길쭉하게 뻗어있는 '롱다리'가 단번에 시선을 사로잡은 탓이다.


지난 5일(현지 시간) 중국 매체 소후는 점프하며 뛰놀다 뒷다리를 다쳐 깁스하게 된 고양이의 사연을 소개했다.


사연에 따르면 고양이는 평소 엄청난 장난꾸러기로 유명했다. 녀석은 집에서 한시를 가만히 있지 못했고 높은 곳만 봤다 하면 뛰어오르기 일쑤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sohu


집사는 개구쟁이 고양이가 혹시 다치지는 않을까 걱정했지만 워낙에 수준급 점프 실력을 자랑하는 녀석이라 그냥 두기로 했다.


그러던 어느 날 원숭이도 나무에서 떨어진다고 했던가, 자신의 키보다 4배는 높은 책상에서 용감하게 뛰어내리던 고양이는 착지를 잘못해 다리를 다치고 말았다.


집사는 "녀석은 분명 많이 아플 텐데도 크게 울지 않았다"며 "작은 목소리로 날 부르는 게 마치 창피해하는 것 같았다"라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결국 고양이는 동물병원에서 치료를 받았고 두 다리에 딱딱한 깁스를 하게 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ohu


집에 돌아온 고양이는 깁스 때문에 다리가 맘대로 안 움직이자 화가 잔뜩 난 표정을 보였다. 그러고는 집사에게 풀어달라는 애원의 눈빛을 보내기도 했다.


하지만 집사는 "빨리 나으려면 계속하고 있어야 해"라고 거절했고, 녀석이 편안하게 기대 누울 수 있도록 몸을 내어줬다.


그러자 무기력해진 고양이는 냥무룩한 표정을 지으며 괜히 기다란 다리만 벌렸다 폈다 반복했다고 한다.


길쭉한 다리를 자꾸만 쩍 벌리고 앉아있는 고양이를 본 집사는 그대로 박장대소했고, 녀석이 너무 귀여워 사진을 찍어 공유했다.


고양이의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원래 고양이 다리가 저렇게 길었었나", "얼굴은 귀여운데 다리가 너무 이쁘다", "다쳐서 냥무룩한 표정이 너무 귀엽다" 등 녀석의 매력에 푹 빠진듯한 반응을 보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