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왜 엄마들은 항상 죄인이냐"···휴직계 냈다고 욕하는 상사에 '일침' 날리는 '외출' 한혜진
"왜 엄마들은 항상 죄인이냐"···휴직계 냈다고 욕하는 상사에 '일침' 날리는 '외출' 한혜진

인사이트tvN '외출'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외출' 한혜진이 휴직계를 비난하는 상사에 사이다 발언을 쏟아냈다.


지난 5일 방송된 tvN '외출'에서는 한정은(한혜진 분)이 아픈 엄마 최순옥(김미경 분)을 위해 휴직계를 제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최순옥은 한정은 남편 이우철(김태훈 분)의 여동생 결혼식에 참석했다.


한정은의 시어머니는 불쾌한 기색을 내비쳤고 최순옥은 돌연 사고로 목숨을 잃은 손녀 유나의 행방을 물으며 자신을 집으로 보내달라고 한정은에 사정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외출'


자신과 사위를 알아보지 못하는 엄마의 돌발행동에 한정은은 그제서야 유나가 죽던 날 밤 엄마가 집으로 돌아오는 길을 잃어버려 시간이 지체됐음을 알았다.


이후 한정은은 회사에 휴직계를 제출했고 직장 상사는 "이렇게 일방적으로 휴직계를 제출하면 그걸로 끝이냐"며 책임감을 운운했다.


한정은은 회의실을 나가는 자신의 뒷모습을 향해 상사가 "이래서 여자들은 안 된다니까. 맨날 집안 핑계만 대고"라며 험담을 하자 날선 표정으로 그를 돌아봤다.


상사를 향해 한정은은 "참 이상하죠? 엄마들은 야근을 해도 독하다고 욕 먹고, 안 하면 이래서 애 엄마들은 안된다고 욕 먹는다"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외출'


이어 그는 "아기 키우며 직장 다니는 여직원 책임감이 강하면 강했지, 덜하진 않는다"며 "여기 의지 없는 사람 없다. 그런데 그 의지가 집에서 아기 봐주는 친정 엄마 생각하면 미안해서 약해진다"고 말했다.


상사가 화를 내자 한정은은 "왜 엄마들은 항상 죄인이 되는 걸까요?"라며 "몰랐다고 하지 마라. 그것도 죄다. 그리고 모르지 않으셨잖냐"라고 일침을 가했다.


퇴근한 한정은은 잠든 엄마를 향해 "우리 내일 유나 보러 가자. 유나가 할머니 보고 싶을 것"이라고 다독였다.


한편 가정의 달 특집으로 마련된 '외출'은 엄마와 딸에 대한 현실 공감 스토리로 시청자의 눈물샘을 폭발시켰다.


'외출'은 이날 방송 또한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 전국 가구 기준 평균 3.2%, 최고 4.7%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화려하게 막을 내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외출'


Naver TV '외출'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