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메이저리그 다신 안 봐!"…새벽에 KBO 개막전 생중계로 본 해외 팬 현실 반응
"메이저리그 다신 안 봐!"…새벽에 KBO 개막전 생중계로 본 해외 팬 현실 반응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지난 5일 KBO가 높은 관심 속에 개막한 가운데,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또한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날(현지 시간) 미국 ESPN은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 NC 다이노스의 개막전을 생중계했다.


코로나19가 확산함에 따라 세계 여러 스포츠 일정이 일제히 중단된 와중 KBO 개막 소식이 들려오자 협상을 통해 중계한 것이다.


해외 팬들은 해당 경기뿐만 아니라 다른 구단들의 경기까지 챙겨보면서 자국 리그 게임 중단의 아쉬움을 달랬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KBO 경기가 미국 동부지역 기준으로 새벽 1시에 진행됐지만 수많은 이들이 시청할 정도로 반응은 뜨거웠다.


이들은 미국 야구와 비슷하면서도 다른 한국 야구 스타일에 신세계를 경험하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고 한다.


경기가 끝난 후 SNS는 온통 KBO 리그 얘기로 가득했다.


"류현진을 배출한 리그", "밤새우며 본 보람이 있다", "이건 역대급 게임이다" 등 전체적으로 긍정적인 내용이 쏟아졌다.


그중에서도 홈런을 치고 나서 방망이를 던지는 '배트 플립'에 대한 반응은 상상 이상이었다.


인사이트뉴스1


KBO와 달리 메이저리그는 상대를 자극하지 않기 위해 배트 플립을 하지 않는 것이 불문율이기 때문이다.


이색적이고 낯선 광경에 완벽히 매료된 이들은 "이제 KBO만 볼 것"이라며 흥분을 쏟아냈다.


한 해외 누리꾼은 "펜스 앞 뜬공에 배트 플립을 한다"며 "이제 MLB를 끊겠다"고 선언하기도 했다.


비록 무관중 경기지만 모든 구단이 성공적인 개막전을 치른 가운데 앞으로 KBO가 또 어떤 재미로 세계를 홀릴지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