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2학기부터 '한복 교복' 입을 수 있다"
"2학기부터 '한복 교복' 입을 수 있다"

인사이트문화체육관광부


[인사이트] 민준기 기자 = 우리 민족의 자랑스러운 전통 의복인 한복이 교복으로 탈바꿈한다.


5일 교육부와 문화체육관광부는 중·고등학생이 한복을 친숙하게 느끼고 긍정적으로 인식하는 것을 목표로 '2020 한복 교복 보급 시범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오는 18일부터 29일까지 한복 교복을 시범적으로 보급할 중·고등학교 20여 곳을 공모할 예정이다.


20곳의 학교 중 10개교는 신입생 교복비 지원 대상이며 나머지 10개교는 미지원 대상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문화체육관광부


신입생 교복비를 지원하는 학교의 경우 한복 디자이너가 학교를 방문해 관계자의 의견을 수렴하는 맞춤형 디자인 상담과 시제품 제작 지원이 제공된다.


교복비를 지원받지 못하는 학교도 시제품 제작과 교복 구입비 등 3년간 4개 학년 대상 1인당 30만 원 한도 내에서 지원받을 수 있다.


한복 교복은 동복, 하복, 생활복으로 구분되며 여학생 교복은 치마, 바지, 내리닫이(원피스) 중에서 선택하는 것이 가능하다.


문화체육관광부는 기존 여학생 교복이 몸에 꽉 껴 불편하다는 지적을 받았던 점을 감안해 보다 편한 교복이 될 수 있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매일 입고 자주 세탁해야 하는 교복의 특성상 강한 내구성과 기능성을 갖춘 교복용 원단을 사용하겠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문화체육관광부


시범 사업의 최종 선정 결과는 다음 달 초에 발표된다.


한복 교복은 이르면 올해 2학기, 늦으면 내년부터 착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시범 사업에 참여하고자 하는 학교의 이해를 돕기 위해 종로구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에서 시제품 전시 및 상담을 진행하고 있으며 서울, 광주, 부산 등지에서 설명회도 개최할 예정이다.


한복 교복을 접한 학생들은 "사진만 봤을 때는 불편해 보인다", "예쁘게 만들었으면 좋겠다", "학생들에게 선택권을 줬으면 좋겠다"며 다양한 의견을 내놓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문화체육관광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