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얼굴에 뾰루지 날 때마다 걸고넘어지는 친구들 때문에 스트레스받습니다"
"얼굴에 뾰루지 날 때마다 걸고넘어지는 친구들 때문에 스트레스받습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MBC '그녀는 예뻤다'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코로나19로 인해 마스크 착용이 생활화되면서 우리를 찾아온 불청객이 있었으니 바로 뾰루지와 여드름 같은 각종 피부 트러블이다.


실내에서도 마스크가 필수가 돼 하루 종일 마스크를 착용하다 보니 각종 피부 트러블이 발생하기 시작한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사연을 올린 A씨도 마스크로 인한 피부 트러블의 피해자였다.


A씨는 피부 트러블이 생긴 것도 서러운데 주변의 눈치 없는 질문에 스트레스 받는다는 하소연을 털어놨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평소 피부가 좋은 편이었던 A씨는 최근 마스크 착용으로 인해 피부에 트러블이 발생하기 시작했다.


얼굴에 트러블이 났다는 사실만으로도 짜증이 났지만 A씨를 진정으로 짜증 나게 하는 건 주변 사람들의 오지랖이었다.


매번 만나는 사람마다 "너 얼굴 왜 그래?", "너 얼굴에 뭐 났어"라고 말하는 탓에 A씨는 폭발 직전인 상황까지 이르렀다고 한다.


A씨는 "진짜 몰라서 묻냐. 마스크 쓰고 이러다 보면 피부 트러블 날 수도 있는 거지, 뭐가 왜 그래야"라며 울분을 토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얼굴에 뾰루지가 났으면 그냥 그런가 보다 하고 마음속으로 넘어갈 수는 없냐"며 "내 얼굴 나도 잘 아니까 제발 아무 말 말고 넘어가 줬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남겼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은 "진짜 격공, 그냥 좀 모른 척 넘어가 주지. 일부러 콕 집어내는 애들이 있다", "가뜩이나 짜증 나는데 굳이 입으로 말하게 만드는 애들 진짜 짜증 난다"며 폭풍공감하는 모습을 보였다.


일부 누리꾼은 "걱정만 해주면 다행이지, 얼굴에 뭐 났다고 좀 씻고 다니라고 말하는 사람도 많다"며 "제발 오지랖 좀 자제하자"는 의견을 남겼다.


누구에게나 감추고 싶은 것이 있기 마련이다. 굳이 남의 숨기고 싶은 점을 드러내기보단 모른 척 눈 감고 넘어가 주는 센스를 발휘할 필요가 있겠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