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아이스박스서 튀어나온 일진(?) '게'들 '개'무서워 벽에 딱 붙은 댕댕이 (영상)
아이스박스서 튀어나온 일진(?) '게'들 '개'무서워 벽에 딱 붙은 댕댕이 (영상)

인사이트DouYin 'GouRanPetShop'


[인사이트] 박수은 기자 = "으앙 게 무서워요~"


바닥에 널브러진 수십 마리의 털게들에게 둘러싸여 코너에 몰린 채 오도 가도 못하며 겁에 질린 강아지가 있다.


지난 1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스타에는 바닥을 기어 다니는 털게 무리 때문에 공포에 떠는 강아지의 영상이 올라왔다.


중국의 한 반려동물 상점 주인이 찍어 올린 영상은 하루 만에 64,000회 이상의 조회 수를 기록하며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인사이트DouYin 'GouRanPetShop'


중국 허난성 상추시 량위안구에 있는 구오란(GuoRan)이라는 반려동물 상점에서 촬영된 영상에는 핑크색 염색을 한 강아지 한 마리와 수십 마리의 털게가 등장한다.


어찌 된 일인지 털게들은 얼음 상자 속이 아닌 바닥에 널브러져 있다. 그리고 이를 본 강아지는 모퉁이 한쪽에 고립된 채 꼼짝 못 하고 있다.


영상에서 자유롭게 바닥을 기어 다니는 털게와 달리 강아지는 발버둥을 치며 공포에 떨었다.


겁에 질려 털게들의 동태를 살피며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한 채 제자리에서 안간힘을 쓰는 강아지의 모습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인사이트

DouYin 'GouRanPetShop'


한 끗 차이의 이름을 가진 두 동물이 마주하며 벌어진 웃지 못할 사태에 누리꾼들은 "보는 나도 징그러운데 강아지도 진짜 무서운가 보다", "안쓰러운데 너무 귀여워" 등의 반응을 보였다.


또 일각에서는 "강아지가 저렇게 괴로워하는데 왜 안 치우고 있는 거지?", "서로 스트레스겠다. 왜 저런 위험한 짓을 하는 건지..."라는 상반된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실제로 영상이 공유된 이후 일부 누리꾼들이 상점 주인에게 전화를 걸어 항의하기도 했지만 주인은 "강아지는 현재 안전하다. 잘 돌보고 있다"라며 논란을 일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DouYin 'GouRanPetShop'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