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자기 부주의로 손녀 잃은 죄책감에 극단적 선택하는 엄마 막으며 울부짖은 '외출' 한혜진
자기 부주의로 손녀 잃은 죄책감에 극단적 선택하는 엄마 막으며 울부짖은 '외출' 한혜진

인사이트tvN '외출'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외출' 배우 한혜진이 극단적 선택을 하려는 엄마를 막아서며 오열했다.


지난 4일 방송된 tvN '외출'에서는 워킹맘 한정은(한혜진 분)과 이우철(김태훈 분) 부부의 비극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한정은은 회식 중간 남편 이우철과 통화하며 "내 고생만 알아주지 말고 우리 엄마 고생도 알아줘라"라고 불만을 표출했다.


한정은의 친정 엄마 최순옥(김미경 분)은 워킹맘 한정은을 지원하기 위해 서울로 와 손녀를 맡아 돌보고 있었기 때문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외출'


이후 회식 자리에서 빠져나온 한정은은 집으로 향하고 충격적인 비극을 맞닥뜨렸다.


최순옥이 감기약을 복용하고 잠이 든 사이 딸 유나(정서연 분)가 베란다에서 추락해 사망한 것이다.


최순옥은 죄책감에 시달렸고 한정은 역시 사무치는 괴로움에 일에만 매달렸다.


미안하다는 최순옥에게 한정은은 "뭐가 미안하냐"며 "감기약 먹고 잠든 건 일부러 잠든 게 아니지 않냐"고 아무 말 하지 말자고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외출'


급기야 최순옥은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고 퇴근하다가 이를 본 한정은은 급하게 달려가 막았다.


한정은은 "누가 엄마 보고 죽으래, 엄마가 왜 죽어 왜"라며 "엄마 죽으면 나도 죽을 거다. 그러니까 나 죽이고 싶으면 죽어"라고 울부짖었다.


그러나 방송 말미 연히 집에서 최순옥이 잃어버렸다던 휴대폰을 찾아낸 한정은은 수신 문자의 날짜가 딸 유나가 죽던 날과 시간인 것을 알게 됐다.


그리고 최순옥이 "도착했다"라는 내용의 답장을 보낸 것을 보자 한정은은 경악했다.


과연 두 모녀 사이에 감춰진 비밀이 무엇일지 기대를 모으는 '외출'은 5일 오후 9시 마지막 회인 2회가 방송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외출'


Naver TV '외출'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