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고생하는 두리랜드 직원 26명에게 '아파트' 한 채씩 선물했던 임채무
고생하는 두리랜드 직원 26명에게 '아파트' 한 채씩 선물했던 임채무

인사이트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인사이트] 박다솔 기자 = 배우 임채무가 놀이동산 '두리랜드' 직원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지난 4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놀이동산 '두리랜드'를 운영 중인 배우 임채무와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이날 임채무는 "두리랜드 전 직원에게 아파트를 사줬다는 얘기가 있는데 사실이냐"라는 질문을 받았다.


임채무는 "맞다. 내가 80년대 최고 전성기를 누렸을 때 이야기다. 그때는 내가 평생을 그렇게 돈을 벌 줄 알았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당시 그는 두리랜드 직원들에게 '3년 근무 시 아파트를 사주겠다'라고 약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18평짜리 아파트를 26명의 직원에게 선물했다. 아파트 명의도 직원들 앞으로 했다. 지금도 그 아파트에 사는 직원이 있다고 들었다"라며 뿌듯함을 드러냈다.


임채무는 "그렇게 잘해주면 직원들도 더 열심히 일해서 나도 부자가 될 줄 알았다. 선물을 받은 직원들도 나에게 고맙다고 생각할 거다"라며 미소 지었다.


또 그는 앞으로의 계획을 묻는 질문에 "계획은 없고, 매일 하루하루를 최선을 다해 열심히 살 뿐이다"라며 소신을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해당 방송을 접한 누리꾼은 "대단한 분이다", "나도 두리랜드에 취직하고 싶다", "본받아야겠다" 등 뜨거운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임채무는 지난 1990년 아이들과 함께 노는 것이 좋아 당시 전 재산을 들여 두리랜드를 개장했다.


가난한 아이를 위해 입장료를 받지 않은 두리랜드는 재정난과 미세먼지 문제로 2017년 문을 닫았다. 이후 지난달 25일 재개장한 두리랜드는 시설 유지를 위해 소액의 입장료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기사 내용과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 관련 영상은 33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Naver TV '풍문으로 들었쇼'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