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KBS에 출연해 '북한'에 있는 부모님께 1천만원 '송금'해도 되냐고 묻는 탈북 여성
KBS에 출연해 '북한'에 있는 부모님께 1천만원 '송금'해도 되냐고 묻는 탈북 여성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북한에 계신 부모님께 매년 수백만원씩 송금하고 있다는 탈북 여성의 고백이 전파를 탔다.


국가보안법과 외국환거래법에 따르면 북한으로의 송금은 엄격히 제한된다. 불법 행위를 공연히 송출한 방송사에 대해 필터링 기능을 상실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지난 4일 방송된 KBS Joy의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탈북 4년 차인 여성이 출연해 고민을 털어놨다.


고민은 북한에 계신 부모님이 자꾸 돈을 요구한다는 것이다. 여성은 탈북하고 어렵사리 정착하면서도 6개월마다 200~250만원씩 총 1,500만원을 송금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하지만 부모님은 만족하지 않고 더 큰 돈을 요구했다고 한다. 특히 최근 부모님은 빚이 있다면서 1,000만원을 달라고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여성에 따르면 원화 기준 1,000만원은 북한에서 약 7,200만원의 가치를 가진다.


그는 "보내는 돈마다 빚은 안 갚고 족족 다 써버린다. 어머니의 큰 씀씀이도 문제가 되고 있다"며 "부모님을 뵌 지도 오래되다 보니 고민이 많이 된다"고 말했다.


서장훈과 이수근은 탈북 여성의 고백에 안타까워했다. 특히 이수근은 "그게 부모냐"는 등 다소 격앙된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다만 두 MC의 심정과는 별개로 북한으로의 송금은 엄연한 불법이다. 더구나 불법 행위를 고스란히 송출한 공영방송에 대해서도 최소한의 자정 능력을 상실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국가보안법 2조 3항에 따르면 반국가단체(북한)나 그 구성원에게 금품 등을 지원한 자는 소정의 처벌(자진지원·금품수수의 죄)을 받는다. 연락 등 접촉 역시 엄격하게 통제된다.


실제로 2018년엔 북한에 쌀 130t을 보낸 탈북 남성이 구속기소 되기도 했다. 그는 브로커를 통해 북한 국가보위성에 쌀 65t씩 두 차례, 총 130t(1억500만원 어치)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쌀을 구입하는 데 든 비용은 스스로 마련했는데, 남성은 탈북하고 경기도에서 혼자 거주하며 자영업을 해 돈을 벌었다고 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