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그 아가씨가 여기 있다니까?"···관객들 탄성 지르게 만든 '추격자' 슈퍼 아줌마 근황
"그 아가씨가 여기 있다니까?"···관객들 탄성 지르게 만든 '추격자' 슈퍼 아줌마 근황

인사이트YouTube '근황올림픽'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영화 '추격자'를 본 이들이라면 이 사람 때문에 수없이 가슴을 쳤을 것이다. 일명 '개미 슈퍼 아줌마'의 근황이 공개됐다.


지난 4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는 '추격자 슈퍼 아줌마를 만나다, 한국 영화사 최악의 민폐 캐릭터. 생각지도 못한 근황'이라는 영상이 게재됐다.


영화 '추격자' 속 개미 슈퍼 아줌마로 분했던 배우 이재희는 이날 영상을 통해 영화 속 명대사를 다시 한번 읊는가 하면 최근 근황을 공개해 이목을 끌었다.


이재희는 "당시 작품을 찍을 때 요염하게 보이려고 노력했고, 그런 캐릭터를 나홍진 감독님께서도 원하셨다"라며 "제가 등장하는 신은 짧았지만 극 중 하정우 배우를 살짝 좋아하는 역할이었기 때문에, 그런 걸 표현하기 위해 의상이나 헤어에 신경썼다"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근황올림픽'


이재희는 극 중 연쇄살인범 지영민(하정우 분)에게서 도망쳐 나온 김미진(서영희 분)을 자신의 슈퍼에 숨겨준 뒤 살인범에게 그 상황을 알리는 '역대급 민폐 캐릭터' 슈퍼 아줌마로 분해 많은 이들의 분노를 자아냈다.


당시 자신을 질타하던 많은 관객들의 반응에 그는 "그 신을 나오고 많은 사람들이 욕을 했다고 들었다"라고 웃어 보이며 "욕을 많이 들었다고 해서 기분이 나쁘진 않고, 오히려 기분 좋다"라고 말했다.


또 이날 이재희는 '추격자' 속 자신의 모습을 영상을 통해 보며 극 중 모습을 재현하기도 했다.


오랜만에 들린 슈퍼 아줌마의 그때 그 대사에 영상을 접한 누리꾼은 "아직까지도 소름 돋는다", "다시 봐도 역대급 민폐 캐릭터"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재희는 최근 근황에 대해서 "딸의 권유로 인해 모델에 도전해보게 됐다"라고 시니어 모델이 된 소식을 전하며 "앞으로 조폭 같은 강한 역할도 해보고 싶다"라는 말로 연기에 대한 욕심도 내비쳤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근황올림픽'


YouTube '근황올림픽'

댓글